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최하고, 우정사업본부와 전국 SW융합클러스터가 주관한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커톤 대회’가 1일 종료됐다.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67개 팀, 302명의 SW개발자, 예비창업자, 학생 등이 참가, 최연소 16세부터 최고령 49세까지 경연했다.

참가자들은 ▲자유과제 ▲해양수산업 ▲우정서비스(금융·물류) 등 3개 분야로 나누어 지난 8월 30일 오후 5시부터 9월 1일 오전 11시까지 42.195시간 동안 아이디어의 도출, 개발방향 설정, 구현 등의 과정을 거쳐 SW서비스를 개발했다.

해커톤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마라톤처럼 42.195시간 동안 쉬지 않고 아이디어를 기획하고 프로그래밍 과정을 거쳐 SW서비스를 만들어 내는 대회다.

이 과정 중에는 SW전문가, SW기업 대표, VC창업기획사 등으로 구성된 전문 멘토단(15명)을 운영해 개발의 완성도를 높였다.

각 팀은 SW서비스 개발 완료 후 시연을 했고, 전문심사단과 청중평가단은 창의성, 시장성, 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이를 평가했다. 총 12개 팀이 수상자(대상 3개, 우수상 9개)로 선정됐다.

대상인 과기정통부 장관상은 자유과제 분야 “스마트폰에 단어를 입력하면 해당 단어가 감지되었을 때, 진동으로 알려주는 청각장애인를 위한 서비스(hear? here!)“를 개발한 2H팀(장정호 등 4명), 우정서비스 분야는 ”블록체인 기반의 의료문서 위변조 방지 전달 시스템(IFDS)”을 개발한 blockpia팀(허세영 등 5명)이, 해양수산부 장관상은 해양수산업 분야 대상인 “양식장 내 어류의 크기를 인식하여 자동으로 분류하는 서비스(물고기 신체 검사기)”를 개발한 워토피아팀(김민경 등 5명)이 각각 수상했다.

자유과제 분야의 야之머팀 등 3팀, 우정서비스 분야의 에너제틱팀 등 3팀, 해양수산업 분야의 99해뿌팀 등 3팀이 우수상으로 각각 지자체장상과 주관기관장 상을 수상했다.

수상자 모두에게는 SW융합클러스터 입주와 연구개발 프로그램 연계 등의 기회를 제공, 이번 대회를 통해 개발한 SW서비스가 창업이나 상용화로 이어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자유분야 대상을 수상한 2H팀의 장정호 학생은 “이번 대회를 통해 그동안 아이디어에 머물렀던 ‘Hear? Here!’가 구현되고 상용화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아 매우 기쁘다”며,“이 아이디어를 더욱 발전시켜 청각장애인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정부의 많은 지원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