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가운데 야권에서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3일 ‘폴리페서 최기영과 막장 운영 노웅래 위원장은 동반 사퇴하라‘ 성명서를 통해 향후 상임위 일정을 보이콧 입장을 밝혔다.

성명은 “최기영 교수는 100억대 자산가임에도 불구하고 모친이 기초연금을 받는 등 상상할 수 없는 파렴치한 세금 도둑에 불과했다”며 “자유한국당 과방위 일동은 최 후보에게 국가 미래 전략과 연구개발을 책임지는 맡길 수 없다는 결론이다. 최 교수는 하루 빨리 자진사퇴하고 연구실로 돌아가라”고 밝혔다.

이어 성명은 “게다가 고교생이 2주만에 SCIE급 논문에 1저자가 될 수 있냐는 질문에 제 분야가 아니라 모르겠다는 비상식적 태도를 보였을 뿐 아니라, 원전의 위험성 때문에 탈원전 정책을 지지한다지만 전력수급계획에 대한 정확한 지식이나 근거도 없이 헛된 주장만 되풀이 할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청문회는 조국 법무부 장관후보자 딸 논문 관련 질의가 과기정책 질의보다 잦았다.

최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야당 의원들의 거듭된 질문 공세로 청문보고서 채택을 하지 못한채 2일 오후 11시 37분 산회했다.

2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인사 청문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credit:natv.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 문제가 굉장히 사회적으로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다…고등학교 2학년 인문계 출신이 2주 동안 인턴을 하고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지수)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부분에 납득할 수 있나”라고 물었다.

최 후보자는 다른 후보자 관련해서 말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또 최 후보자가 조국 후보자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생 촛불집회에 대한 답변을 주저하자 윤 의원은 “시국선언에 참여할 정도로 개념있는 교수가 조국 아웃에 대해 소신있게 말을 못한다”고 지적했다.

정용기 의원(자유한국당)도 “연구논문 부정행위는 물론 수혜 받은 사람도 불이익을 주고 처벌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하는가, 조 후보자의 딸이 부당한 논문저자이자 연구 부정행위에 해당하는 자에 해당한다고 보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최 후보자는 “잘 파악하지 못했다…다른 후보자에 대해 제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연구윤리는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고 답변했다.

관련 질문에이어 박성중 의원(자유한국당)은 “조국이 시끄러운 폴리페서라면 후보자(최기영)는 조용한 폴리페서”라고 지적했다.

탈원전 기조, 소재부품 개발, 시스템 반도체 등 R&D ‘깜깜이 투자’ 등 정책 질문도 나왔다.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 기조인 탈원전 정책 관련 최연혜 의원(자유한국당)은 최 후보자의 원전 위험성 언급에 대해 “불화수소 국산화가 안 된 주된 요인은 위험성”이라며 “2012년 불화수소 누출 사고로 인명사고가 발생했을 당시 문재인 대선 후보가 직접 구미에 가서 위험성이 부각돼서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핵심 소재 연구개발 관련 대규모 예산 투입 정책에 대해 김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또 ‘깜깜이 투자’되는 것 아니냐. 먼저 본 사람이 임자라는 식으로 돈 나눠 먹기 하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있다”고 지적했다.

최 후보자는 “그런 우려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 ‘깜깜이 투자’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한국당은 성명서 말미에서 “노웅래 위원장의 막말과 비민주적 상임위 운영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성토한다. 노위원장은 야당의 질의 요구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산회를 선포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나온 막말과 막말은 귀를 의심케 했다…노위원장이 책임있는 태도를 보이지 않을 경우 향후 모든 상임위 일정을 보이콧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