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공식 해외출장을 이용해 36회에 걸쳐 배우자 동반 두 아들이 유학중인 미국에 다녀온 사실이 드러났다.

2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요청한 ‘후보자 항공권 탑승권’, ‘배우자 출입국내역 자료’를 송희경 의원실(자유한국당)이 분석한 결과다.

2009년 이후 후보자가 공식 해외출장을 나간 46회 중 36회를 배우자와 동반 출국했다. 조 후보자는 미국 유학중인 장남과 차남의 대학 입학과 졸업식 등에 출장 일자를 맞추기도 했다.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송희경 의원 제출 자료.

해외 출장에서는 대한항공 프레스티지석(비즈니스석 해당)을 이용했다. 이용자 사이에서는 국적기로 사실상 1등석과 다를 바 없는 서비스로 알려졌다.

현재 공무원 여비규정에 따르면 장관급 이상은 국외 출장에 1등석을, 국장급 이상은 비즈니스석을 이용할 수 있게 돼 있다. 국립대의 경우 공무원 여비규정을 따르면 되며, 부교수급 이상은 1호 (라) 등급이라 비지니스 가능하다.

항공권 자체는 규정상 문제 없지만 해외출장 일정을 조율해 배우자와 동행, 두 아들의 유학생활을 챙겨온 것은 앞서 인사청문회에서 여러 의원들로부터 비난 받았다.

송 의원은 “후보자가 2009년 이후 현재까지 46번의 출장을 가면서 36번의 배우자를 동행하여 연구비 횡령 의혹이 제기됐다”면서 “후보자를 비롯한 카이스트에 대한 대대적인 감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은 ” 부동산 등 개인신상 관련된 부분은 언급하지 않겠다. 동료의원들의 후보자 해외출장에 대한 지적이 있었다. 특히 거짓으로 해외 출장을 다녀온 부분은 과기계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 빠른 시간안에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신 의원은 “자료를 요구하면 정부 보고서 내용을 전달해 본인의 의견, 소신을 접하기 어려웠다”며 “신상관련해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아닌 것은 아니라고 정확하게 가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송희경 의원실은 1class(프레스티지) 석은 1등석이아닌 비즈니스석에 상당하다고 정정해 기사 내용의 사실관계를 정정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