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연장을 결정했다. 청와대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장 발표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천안 엠이엠씨(MEMC)코리아에서 개최된 ‘실리콘 웨이퍼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 정부 지원을 약속했다.

청와대는 지소미아 협정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시키기로 했다고 22일 발표했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언제든지 한일 군사 비밀정보보호 협정 효력을 종료시킬 수 있다는 전제 하에 이같이 결정했고, 일본도 이에 대한 이해를 표했다”며 “한일 간 수출 관리 정책 대화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동안 일본 측의 3개 품목 수출규제에 대한 WTO 제소 절차를 정지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발표에 앞서 일본 엔에이치케이(NHK) 방송은“한국 정부가 지소미아를 종료한다는 통보를 정지한다는 방침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각의 결정을 내린 뒤인 지난 8월 22일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고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지소미아는 1년 단위로 연장된다. 한국 정부 8월 결정에 따라 23일 0시에 지소미아는 종료될 예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