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를 맞아 커뮤니티 활동을 즐기는2030 직장인 사이에서 글쓰기, 요리, 예술 등 배움과 취미 생활 관련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가 인기다.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은 지난 7일부터 커뮤니티 관련 프로젝트를 모아 ‘직장인A의 취미생활’ 기획전을 진행 중이다. 가죽 공예, 독립 출판, 그림 외에도 술 관련 원데이 클래스 등 총 19개의 다양한 주제의 취미 생활 프로젝트가 준비됐다.

창작자들은 참가자를 먼저 모집해 클래스를 정기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동력을 얻고, 후원자들은 새로운 취향을 찾을 수 있다. 새로운 취미 활동을 통해 다양한 참여자와 새로운 인연을 맺을 수 있는 오프라인 커뮤니티의 장이 되어준다.

먼저 독립 출판을 준비 중인 직장인을 위한 프로젝트가 준비됐다. 실제로 6년간의 직장생활을 뒤로하고 동네 서점을 차린 한 창작자는 <그 다음에 대해, 후 후 프로젝트> 프로젝트를 개설해 ‘퇴사 후, 독립 출판 후’ 라는 주제로 워크숍을 진행한다. 후원자들은 해당 워크숍에서 퇴사 이후의 삶과 독립 출판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미래를 위해 직장 밖에서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사이드 허슬’과 관련된 프로젝트도 있다. 구글과 500스타트업코리아에서 근무하면서 맥주편집숍 ‘세탁소옆집’을 오픈한 창작자들이 <2019년에는 금주 말고, 사이드허슬!>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세탁소옆집’ 주인과 직접 만나 자신 안에 숨어 있는 사이드 허슬에 대해 깨울 수 있는 워크숍에 참여할 수 있다.

<취향의 와인, 그리고 ‘열두 달의 와인 레시피북’> 프로젝트는 펀딩 시작 하루만에 목표 금액의 100%를 초과 달성했다. 후원자들은 와인에 대한 지식과 종류별 가이드, 와인과 곁들이면 좋은 음식 레시피를 담은 레시피북과 와인 클래스 참여권을 받게 된다.

‘직장인A의 취미생활’은 7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약 3주간 진행된다. 본 프로젝트를 통해 소개되는 선물 발송은 오는 2월에서 3월 사이 이뤄진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텀블벅 ‘직장인A의 취미생활’ 기획전 페이지(tumblbug.com/collections/goodtaste)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