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우리나라 최대 기술수출국은 베트남으로 24.4억 달러(2조 7,376억 여원) 흑자를 기록했다. 글로벌 전체 기술무역규모는 전기전자 분야가 가장 크고, 중소기업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7년도에 발생한 우리나라 기술수출 및 도입, 기술무역규모, 기술무역수지 등을 조사한 기술무역통계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통계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2017년 기술무역규모(수출+도입)는 역대 최대 규모인 282.8억 달러(전년대비 10.8%↑)로 국가 간 기술 거래가 가장 활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무역수지비(수출/도입)는 0.72인 전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이는 2010년 이후 7년간 지속적으로 2.2배 향상된 결과다.

2017년 기술수출은 118.0억 달러로 전년 대비 11.1억 달러 증가(10.4%↑), 기술도입은 164.8억 달러로 전년대비 16.3억 달러 증가(11.0%↑)했다.

산업별 기술무역규모는 전기/전자 분야(128.3억 달러, 45.4%), 정보/통신 분야(86.8억 달러 30.7%), 기계(29억 달러, 10.3%) 순이다.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보유한 온라인 게임, 문화콘텐츠 분야가 포함된 정보/통신 분야(5.2억 달러, 기술서비스(1.6억 달러), 건설(0.4억 달러) 분야에서 기술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전기/전자 분야는 해외 첨단 기술을 활용하여 제품 및 서비스를 제조·수출하는 우리나라 산업구조의 특성에 따라 기술수출(전년대비 17.5%↑)뿐만 아니라 기술도입(전년대비 10.1%↑)도 크게 증가했다.

기관유형별 현황은 전체 기술무역규모의 대부분을 기업체가 차지(98.9%)하고 있으며, 기술무역규모는 대기업(157.2억 달러, 55.6%), 중견기업(61.8억 달러, 21.8%), 중소기업(60.8억 달러, 21.5%)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기술수출액과 기술도입액 모두 정보/통신 분야와 전기/전자 분야 비중이 높은 중소기업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기술수출 17.7%↑, 기술도입 24.4%↑)했다.

<기관유형별 기술무역 현황(2017년)>

(단위 : 백만 달러, %)

기술무역

 

기관유형

기술수출 기술도입 기술무역 규모 기술무역 수지
금액 전년대비

증감률

구성비 금액 전년대비

증감률

구성비 금액 전년대비

증감률

구성비 금액 수지비

대기업 5,666 11.5 48.0 10,055 5.2 61.0 15,721 7.4 55.6 △4,389 0.56
중견기업 2,993 2.9 25.4 3,182 18.7 19.3 6,175 10.5 21.8 △188 0.94
중소기업 2,991 17.7 25.4 3,090 24.4 18.8 6,081 21.0 21.5 △99 0.97
소계 11,651 10.6 98.7 16,327 10.9 99.1 27,977 10.8 98.9 △4,676 0.71
공공기관 73 24.2 0.6 121 23.1 0.7 194 23.5 0.7 △48 0.61
교육기관 18 23.2 0.2 9 △0.2 0.1 27 14.4 0.1 9 2.06
비영리기관 56 △30.7 0.5 20 92.4 0.1 76 △16.6 0.3 36 2.77
전체 11,798 11.5 100.0 16,476 11.0 100.0 28,275 10.8 100.0 △4,678 0.72

상대 국가별로는 미국, 중국, 베트남, 싱가포르 등 4개국의 기술무역 비중이 61.6%로 전년(59.9%)에 비해 1.7%p 증가했다. 기술수출 상대 주요국은 베트남, 미국, 중국 등이며 기술도입 상대 주요국은 미국, 싱가포르, 일본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베트남과 기술수출은 전체의 20.9%(24.6억 달러)를 차지하면서 2016년 최대 수출국이었던 중국을 앞질렀다. 2017년 기술무역 상대국 중 최대 흑자국(24.4억 달러 흑자)이 됐다.

<기술무역 상위 10개 국가별 기술무역 현황(2017년)>

(단위: 백만 달러, %)

순위 국가명 기술무역

규모

기술수출 기술도입 무역수지 무역

수지비

금액 기업수 계약

건수

금액 기업수 계약

건수

1 미국 9,600

(34.0)

2,180

(18.5)

1,323

(17.8)

6,437

(21.2)

7,420

(45.0)

1,742

(13.2)

8,947

(28.7)

△5,240 0.29
2 중국 2,876

(10.2)

2,159

(18.3)

782

(10.5)

3,028

(10.0)

717

(4.3)

689

(5.2)

2,984

(9.6)

1,442 3.01
3 베트남 2,488

(8.8)

2,463

(20.9)

424

(5.7)

1,741

(5.7)

24

(0.1)

287

(2.2)

1,075

(3.5)

2,439 101.07
4 싱가포르 2,445

(8.6)

1,273

(10.8)

222

(3.0)

726

(2.4)

1,172

(7.1)

148

(1.1)

558

(1.8)

102 1.09
5 영국 1,618

(5.7)

861

(7.3)

719

(9.6)

3,641

(12.0)

757

(4.6)

565

(4.3)

2,194

(7.0)

104 1.14
6 일본 1,482

(5.2)

487

(4.1)

1,025

(13.8)

4,363

(14.4)

995

(6.0)

932

(7.0)

3,723

(12.0)

△507 0.49
7 핀란드 896

(3.2)

9

(0.1)

46

(0.6)

192

(0.6)

887

(5.4)

48

(0.4)

153

(0.5)

△878 0.01
8 인도 887

(3.1)

449

(3.8)

118

(1.6)

285

(0.9)

438

(2.7)

309

(2.3)

1,019

(3.3)

11 1.02
9 독일 880

(3.1)

158

(1.3)

251

(3.4)

1,085

(3.6)

722

(4.4)

478

(3.6)

1,955

(6.3)

△564 0.22
10 아일랜드 858

(3.0)

47

(0.4)

89

(1.2)

310

(1.0)

812

(4.9)

105

(0.8)

457

(1.5)

△765 0.06
10개국 합계 24,111

(85.0)

10,086

(85.5)

4,999

(67.1)

21,808

(71.8)

13,943

(84.6)

5,303

(40.1)

23,065

(74.1)

△3,857 0.72
기타국가 4,245

(15.0)

1,712

(14.5)

2,452

(32.9)

8,577

(28.2)

2,533

(15.4)

2,633

(19.9)

8,078

(25.9)

△821 0.68
전체 28,275

(100.0)

11,798

(100.0)

7,451

(100.0)

30,385

(100.0)

16,476

(100.0)

13,239

(100.0)

31,143

(100.0)

△4,678 0.72

또한, 이번 기술무역통계에서는 실증분석을 통해 연구개발 투자(연구비, 연구원)가 기술무역과 기업 부가가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을 통계적으로 밝혔다.

연구개발 투자(연구비, 연구원)와 기술무역 간 실증분석 결과, 연구비와 연구원 수가 각각 1씩 증가할 때 기술수출은 0.57, 0.75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연구비와 연구원 수의 증가가 기술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중견기업보다 기술수출에 더욱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개발 투자(연구비, 연구원)와 기업 부가가치 간 실증분석 결과, 연구비와 연구원 수가가 각각 1씩 증가할 때 부가가치액은 각각 0.88, 1.08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연구비와 연구원 수의 증가는 기업 부가가치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기정통부 김광수 성과평가정책국장은 “우리나라의 기술무역수지비는 전년대비 다소 주춤했지만 2010년 이후 7년째 지속적으로 개선 중이고, 기술무역규모 또한 크게 성장 중인 것은 긍정적인 현상”이라고 언급했다.

* 기술무역 통계

과학기술기본법 제26조의2에 따라 2003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는 과학기술 통계조사로 OECD 지침을 기준으로 국가 간 기술 및 기술서비스에 대한 수출 및 도입, 기술무역규모, 기술무역수지 등을 조사·분석하고 그 결과를 관련 정책에 활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