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유석 판사 신간 ‘쾌락독서’가 7일 카카오페이지 베스트셀러 프로젝트를 통해 소개된다.

오는 11일까지 작품의 30%가 선공개되고 이후 12일부터는 작품 전체가 공개될 예정이다. 쾌락독서는 ‘개인주의자 선언’, ‘미스 함무라비’를 집필하고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대본까지 직접 써낸 문유석 부장판사의 신작으로 책과 읽고 놀기에 대해 써내려간 에세이다.

관련 이벤트로 오늘부터 31일까지 ,쾌락독서’ 도서의 1 챕터 분량을 전국민에게 무료 선물, 이용자들은 누구나 카카오페이지 앱에서 해당 도서의 이용권을 받을 수 있다.

쾌락독서를 열람하는 이용자들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친필사인 초판한정 양장본을 선물한다. 쾌락독서를 읽고 댓글로 문유석 판사에게 질문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카카오페이지 캐시와 카카오프렌즈 상품도 증정할 계획이다.

21일부터는 2차 이벤트로 독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줄 문유석 판사의 영상과 쾌락독서의 미수록 원고를 공개한다. 이는 오직 카카오페이지에서만 확인할 수 있는 독점 콘텐츠다.

이 프로젝트는 베스트셀러를 디지털 형태로 선보이고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혜택과 경험을 제공하는 캠페인으로 이번이 네번째다.

베스트셀러 프로젝트 1탄 <유시민, 페이지를 펼치다>을 통해 작품이 실시간 검색어 및 7주 연속 베스트셀러1위에 등극했다. 2탄<정재승, 페이지를 펼치다> 북톡 라이브 영상은 조회수 120만건을 돌파했다. 3탄 <이국종, 페이지를 펼치다>를 통해서는 작품이 베스트셀러 1위 등극 및 8주 연속 탑10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