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웹서비스(AWS)가 ‘AWS 진단개발 이니셔티브(AWS Diagnostic Development Initiative)’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그 일환으로 AWS는 코로나19 및 기타 혁신적인 진단 솔루션에 대한 공동의 이해와 발견을 가속화하여 전염병 발생을 완화하기 위한 진단연구, 혁신 및 개발에 초기 2000만 달러(약 249억원)의 투자를 진행한다. 이는 고객의 연구팀이 클라우드를 활용, 과제를 해결하도록 AWS 크레딧(Credit) 및 기술지원으로 제공된다.

이 프로그램은 AWS를 사용하는 공인 연구기관 및 민간단체에 개방된다. 이를 통해, 당일 검사결과를 제공하는 진료소나 가정에서 수행할 수 있는 현장진단 테스트 개발을 위한 연구 중심 워크로드를 지원한다. AWS는 현 상황에서는 코로나19에 중점을 둘 계획이나, 향후 다른 전염병 진단 프로젝트에도 적용을 검토할 예정이다.

AWS 진단개발 이니셔티브 프로그램은 분석 및 머신러닝과 같은 업계 선도적인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여 대규모 데이터 세트를 처리 및 분석하고 빠르게 반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AWS 진단개발 이니셔티브는 주요 과학자, 글로벌 보건 정책 전문가, 전염병 진단 분야의 선구자들로 구성된 외부 기술 자문단의 조언을 활용한다. 이 자문단은 이니셔티브의 우선순위를 설정하고, 참여자들이 중요한 연구결과를 안전하게 공유하는 방법을 혁신하며, 유사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독립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고객 및 외부 조직 간의 커뮤니케이션을 촉진하도록 돕는다.

세계보건기구(WHO) 디지털 헬스 기술 자문그룹(Digital Health Technical Advisory Group)의 일원이자 AWS 진단개발 이니셔티브의 기술 자문단인 스티브 데이비스(Steve Davis)는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점점 더 많은 민간부문 혁신이 요구된다. 아마존의 노력과 헌신이 특히 환영받고 있는 이유는 중요한 차세대 진단 툴의 부족이 대부분의 헬스케어 시스템에서 큰 차이를 만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AWS 진단개발 이니셔티브에는 코로나19 과제를 해결하는데 중점을 둔 35개 글로벌 연구기관, 스타트업 및 기업들이 참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