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 천식 치료제 ‘알베스코’에 대한 임상연구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임상 연구는 연구 목적 연구자 임상연구로 통상 30일 소요되는 임상 시험계획 승인을 사전상담 및 신속심사를 통해 신청일로부터 하루만에 받았다.

연구자 임상 연구란 임상시험자가 외부 의뢰 없이 안전성·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의약품 또는 허가돼 시판중인 의악품으로 수행하는 임상 시험이다. 

이번 임상연구는 경증 코로나19 환자에서 알베스코의 치료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141명을 대상으로 수행된다. 임상연구는 고려대 구로병원, 아주대 병원, 충북대 병원,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등 다수의 병원에서 수행한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지난 2월부터 기존 약물 중 코로나19 치료 효능을 검증하는 약물재창출 연구를 추진중이다. 그 결과 알베스코의 주요 성분인 ‘시클레소니드’가 치료 효능을 확인했다. 

연구에 따르면 시클레소니드는 현재 국내외에서 임상시험 진행 중인 렘데시비르, 칼레트라, 클로로퀸과 비교 시 세포실험에서 항바이러스 활성이 동등하거나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에서는 실제 환자에게 투여해 회복된 사례가 있어 일본 감염증 학회에서도 관찰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유효 물질을 추가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코로나19 약물 재창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한국화학연구원, 대한감염학회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실효성 있는 연구결과를 창출하고, 이를 의료현장에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