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우드소싱 기반 인공지능(AI) 데이터 수집·가공 플랫폼 기업 크라우드웍스는 오늘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 사업화연계 기술개발사업의 ‘AI 기술 고도화를 위한 온라인 크라우드소싱 기반 데이터 생산용 SaaS 플랫폼’ 과제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을 진행해온 크라우드웍스는 크라우드소싱 플랫폼을 운영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데이트 생산용 SaaS 플랫폼 개발한다. 이를 통해 크라우드웍스는 온라인 크라우드소싱 기반 데이트 생산용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oftware as a service) 플랫폼으로 인적자원 관리시스템, 템플릿 개발, 검수 자동화기술 등을 통합적으로 운영한다.

이 플랫폼은 향후 AI 데이터 전처리 시스템 분야의 솔루션으로 진화하며, 국내 AI 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동력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특히, 크라우드웍스는 온라인 크라우드소싱 기반 데이터 생산용 SaaS 플랫폼 개발이 완료된 후에는 국내의 주요 일거리 제공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산자부의 사업화연계 기술개발사업(R&BD)은 우수한 유망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사업화를 촉진하고 민간투자 활성화로 신산업 및 신시장 육성을 목적으로, 스타트업이 사업 초기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적인 기술 사업화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민우 크라우드웍스 대표는 “산자부가 진행 중인 사업화연계 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국내 AI 산업이 한 단계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자리 창출효과도 크다. 크라우드웍스 플랫폼을 통해 생산된 AI 학습용 데이터가 국내 AI 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크라우드웍스를 통해 생산된 데이터는 네이버, 카카오, 삼성전자, SK텔레콤, KT, LG-CNS 등의 대기업과 마인즈랩, 우아한형제들 등의 스타트업, KAIST, 포항공대, 경북대학교, ETRI 등 대학 및 정부연구기관에서 사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