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가 핀테크 혁신을 위해 기존 감독·인가시스템의 재점검을 권고하는 등 해외 주요국이 새 규제체계를 논의 중이다.

국내에서도 핀테크 지원·규제시스템 재설계, 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을 담은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을 입법 추진하고 있다.  금융위원회가 인터넷전문은행과 핀테크 기업의 협업방안을 논의하는 배경이다.

공인인증서 없는 24시간 은행거래 시대…업체들 상담챗봇, 앱투앱결제, 新코어뱅킹 시연도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과 핀테크 업계 대표들이 23일 판교 카카오뱅크에서 만나 ICT-금융융합 시너지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업계에서는 인터넷전문은행 대표(카카오뱅크, 케이뱅크), 인터넷전문은행 협업 및 위탁테스트 참여 핀테크기업 대표(카카오, 핀테크, 뱅크웨어글로벌, 데일리인텔리전스, 더치트, 페이민트, 라이프가이드)가 참여했다.

업계는 이 자리에서 핀테크 혁신에서 중국에 늦어지고 있는 상황으로 지원이 필요(뱅크웨어글로벌)하며,  IT 개발환경 개선, 금융규제의 네거티브 전환(카카오뱅크) 등을 주장했다.

위탁테스트로 서비스의 시장성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참여 금융회사와 협력관계 제고(더치트, 페이민트, 라이프가이드), 위탁테스트에 따르는 핀테크기업의 부담 경감 및 더 많은 금융회사 참여를 위한 인센티브 마련도 필요(더치트, 페이민트)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카카오”소수지분으로는 혁신을 주도하기 어렵다. ICT기업이 인터넷전문은행 경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 필요하다.”

학계에서는 정유신 서강대 핀테크지원센터장, 황원용 한국폴리텍대학 교수 등이 참여했다. 정 센터장과 황 교수는 숙련된 개발인력을 양성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핀테크는 금융과 ICT 상호간 결합의 폭과 깊이가 깊어지면서 금융생활과 금융산업의 지형을 변모시키는 중”이라며 “금융회사는 ICT 기술을 수용하여 비용을 절감하고 자체 서비스를 고도화할 수 있고, ICT 기업은 혁신 아이디어와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금융산업 플레이어로 등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현행 법령 내에서 새로운 서비스의 개발을 지원하는 금융 테스트베드 일환으로 비조치의견서 발급, 위탁테스트, 지정대리인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금융위는 핀테크 규제혁신을 위한 제도적 지원으로 IoT를 활용한 혁신 보험상품 개발, 클라우드 활용 확대, 마이데이터 정책 등을 시행 중이다. 자금 및 해외진출 지원 차원에서 성장사다리 하위펀드로 핀테크 지원 펀드 조성 추진하며, 영국 FCA(6월), 싱가포르 MAS(7월) 등 해외 금융당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