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장관 취임 첫 해외 행보로 10월 24, 25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개최된 제14차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TELMIN)에 참석, ‘디지털 변혁을 위한 스마트 연계성(Smart Connectivity for Digital Transformation)’을 중심으로 미래 정보통신분야 협력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동 회의는 14번째로 개최되는 회의로서, 아세안 사무국 대표 및 회원국(10개국)장·차관과 함께 2019년과 2020년 정보통신협력사업을 제안·승인하고 향후 협력 분야에 대한 논의를 하는 자리이다.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가 아세안과 대화관계를 수립한지 3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25~26, 부산 벡스코)의 개최를 앞두고 정보통신 분야에서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재확인하는 자리로서의 의의를 갖는다.

이번 정보통신장관회의는 올 11월말 개최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한 달여 앞두고, 지난 30년간 정보통신분야의 협력성과를 되짚고 향후 30년을 향한 한·아세안의 ‘평화를 향한 동행, 모두를 위한 번영’을 위해 정보통신협력이 가야할 길을 모색하는 의의를 갖는다.

과기정통부는 한국과 아세안이 디지털 혁신과 공동 번영의 동반자로서 5G, 인공지능(AI), 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 협력을 강화하는 ‘2020 한·아세안 ICT 협력계획’을 제안해 제14차 한·아세안 공동선언문을 합의, 승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최기영 장관은 이번 회의에 참석한 라오스, 브루나이 장관 및 베트남 차관과 양자면담을 갖고 그간 정상순방을 계기로 체결한 ICT MOU를 기반으로 5G, 사이버보안, IT 인력양성 등 양국 공동 관심분야와 관련한 구체적인 협력수요에 기반한 ICT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