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현대로템과 함께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경호안전통제단 주관 아래 5G 기반의 다목적 무인차량 ‘HR-Sherpa(HR-셰르파)’를 성공적으로 시연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로템이 무인체계 강화를 위해 개발한 HR- Sherpa는 물자후송, 경비정찰 등 방위산업뿐 아니라 토목·건축 등 산업현장에 최적화된 민군(民軍) 다목적 차량이다. 경호안전통제단, 현대로템, KT는 이날 시연을 통해 ‘HR-Sherpa’가 근거리 조종 원격주행을 통해 경비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또한, 별도의 통제차량을 통한 원거리 원격주행, 차량 앞 경호요원을 인식해 자동으로 따라가는 종속주행, 지정된 경로를 스스로 탐색해 순찰하는 자율주행 등 다양한 기능도 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