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한국형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실현전략’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인식확산과 지역별 특화융합산업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공동대표: 송희경·박경미·신용현 의원)과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토론회는 국내 산업 체질을 바꿀 디지털화 방향을 바로 잡고 현재 본격 추진 중인 스마트팩토리의 구체적인 실현전략을 모색해보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

그 동안 국내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스마트팩토리 도입을 통해 생산의 효율성을 높이거나 비용을 절감하는 방향으로 추진되는 측면이 강했다. 독일이나 미국, 일본 등에서와 같이 수평적, 수직적으로 연결된 기업들이 디지털 기술 도입을 통해 산업생태계 전반을 디지털화하는 플랫폼 전략이 부족했다. 수요기업의 IT 역량 차이 등을 고려한 스마트팩토리 구축도 미흡했다..

디지털화 및 스마트팩토리 추진전략에 대한 발제와 구체적인 실현방안을 논의하는 이번 토론회의 기조발제는 순천향대 김학용 교수, 포스코 김기수 상무, 비와이인더스트리 백승 전무가 맡았다.

지정토론에서는 현대경제연구원 이장균 수석연구위원가 비즈니스 모델 개편을 통한 지속적인 가치창출을 위한 디지털화 방안을, LS산전 권봉현 전무는 대기업의 경험을 활용한 상생형 스마트팩토리 추진방안과 글로벌 플랫폼 협력 전략을 소개한다. KT 김광동 상무는 5G 기술의 스마트팩토리 적용 계획을 발표한다.

산업부의 황수성 정책관과 중기부의 김영태 정책관은 스마트팩토리 고도화 사업과 스마트제조 R&D사업, 스마트 전문인력 양성 등에 관한 정책을 소개한다.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공동대표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 국회 과기방통위)은 “앞으로 산업 디지털화 전략은 비즈니스의 체질 개선을 위한 산업생태계 전반의 디지털화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스마트팩토리 고도화 정책은 기업의 역량에 맞는 맞춤형 정책으로 강력하게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