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검사로 경도 인지장애 환자 치매 가능성 예측

서울대 묵인희·황대희 교수와 고려대 이상원 교수 연구팀이 경도인지장애를 호소하는 사람들 중에서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되는 환자를 선별해 내는 방법을 개발했다.

알츠하이머병은 치매의 약 70%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치매 질환으로,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의 축적으로 인해 뇌세포가 손상되어 병의 악화가 진행된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기억력에 이상을 호소하는 경도 인지장애 환자군 중 50% 정도가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되는데, 뇌세포 손상이 진행된 이후 발견되면 근본적 치료가 어려우므로 조기에 진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현재 의료기술로는 아밀로이드 PET(양전자 방출 단층촬영)라는 고가의 뇌 영상 촬영 이외에는 경도 인지장애에서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여부를 알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에 저렴하면서도 간편한 진단기술의 개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연구진은 혈중에 존재하는 단백질들이 뇌 속의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과 상관관계가 있을 것이라는 가설을 세우고, 단백질체학을 기반으로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축적의 정도에 따라 변화하는 혈액 내 후보 단백질들을 발견했다.

효소 면역 측정법을 통해 후보 단백질 중 최종 4가지 바이오마커 물질(LGALS3BP, ACE, Periostin, CDH5)을 확인, 복합 단백질마커 패널을 제작해 경도 인지장애 환자군 혈액 내 4가지 단백질의 농도를 측정했다.

측정 결과를 토대로 107명의 환자를 실험 대상자로 뇌 속 베타-아밀로이드 축적 여부를 예측, PET 데이터와 대조해 본 결과 예측 정확도가 83.6%로 나타났다(민감도 68%, 특이도 90.2%).

묵인희 교수는 “연구결과가 실용화되면 간단한 혈액검사로 경도 인지장애 환자의 치매로의 진행여부를 예측할 수 있게 되어, 조기 치료를 통한 치매 예방 및 진행억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기술 보완을 통해 예측 정확도를 90% 이상으로 높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기정통부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뇌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Progress in Neurobiology(IF=10.658)’ 에 9월 30일 게재됐다.

※ 논문명: Prognostic plasma protein panel for Aβ deposition in the brain in Alzheimer’s disease

※ 저자 : 박종찬(서울대, 제1저자), 한선호(서울대, 제1저자), 이한겨레(고려대, 제1저자), 정효빈 (EMBL, 제1저자), 변민수 (서울대병원, 제1저자), 황대희(서울대, 교신저자), 이상원(고려대, 교신저자), 묵인희(서울대, 교신저자) 포함 총 14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