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뇌위축증을 앓고 있는 엄마의 손글씨가 네이버 클로바의 AI 기술과 만나, 희귀난치병 환우를 위한 희망과 응원을 담은 글꼴로 만들어진다.

네이버는 사연이 담긴 손글씨를 ‘나눔손글씨’ 글꼴로 만드는 한글날 캠페인에 이어, 희귀난치병 환우를 응원하는 ‘꽃길, 함께 걸어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소뇌위축증 환우의 손글씨를 AI 기술을 통해 글꼴로 만들어, 누구나 쓸 수 있도록 무료로 선보인다. 네이버 해피빈 굿액션 캠페인과 연계해, 희귀난치병 지원 단체에 기부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굿액션 캠페인 페이지 (https://naver.me/IF6TxmlN)에서 글꼴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환우를 위한 응원 댓글을 달면 해피빈에서 기부할 수 있는 콩 2개를 지급받을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함께 걸어요’체는 소뇌위축증을 앓고 있는 정애영 씨의 손글씨로 제작됐다. 정 씨의 딸 지수진 씨는 지난 한글날 열린 손글씨 공모전에서 소뇌위축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의 노력을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해당 질환을 앓고 있는 어머니의 삐뚤빼뚤한 손글씨를 응모한 바 있다. 소뇌위축증은 소뇌 이상으로 균형감을 상실해 보행 장애, 발음 장애, 손과 발의 부정확한 움직임이 나타나는 희귀난치병이다.

네이버는 지수진 씨의 사연을 보고 어머니의 손글씨를 글꼴로 제작할 것을 제안, 클로바 의AI 기술을 활용해 글꼴로 구현했다. OCR(Optical Character Recognition, 문자인식) 기술로 정애영 씨의 손글씨를 컴퓨터로 인식하고, 이미지 생성 기술을 통해 손글씨의 특징을 분석해 1만개가 넘는 글자 조합을 완성했다.

‘함께 걸어요’체는 희귀난치병과 함께 살아가는 이웃들이 혼자가 아니라 함께 걸어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이름 붙여졌다. 캠페인이 진행되는 11월 11일도 모녀가 나란히 걷는 모습을 상징해 그 의미를 더했다.

지수진 씨는 “점점 스스로 할 수 있는 일들이 줄면서 상실감에 빠져 있던 엄마가 이번 일을 계기로 자신의 힘으로 계속 써 나갈 수 있다는 의지와 희망을 가지게 되었다”며, “국내에서는 아직 희귀난치병에 대한 연구나 지원이 아직 미비한데, 어머니의 손글씨 글꼴로 희귀난치병에 대한 관심과 대화가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