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서비스 개시를 위한 행정적 조치가 완료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이통3사가 2018년도분 주파수 할당 대가를 납부함에 따라 주파수 할당 통지서를 배부했다고 밝혔다.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를 위한 정부의 행정적 절차가 모두 완료되면서 이통3사는 12월 1일 자정을 기해 5G 서비스를 공식 개시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지난해 12월 5G 상용화 로드맵을 제시한 이후 1년만의 일이다. 지난 2월 평창 올림픽 시범서비스를 시작으로 주파수 경매, 무선설비 기술기준 마련, 기지국ㆍ단말 전파인증 등 5G 상용화를 위한 과정을 거쳤다.

이통3사는 12월 1일 00시부터 동글 단말을 통해 동시에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개시, 5G 스마트폰은 내년 3월 경 출시될 전망이다. 동글은 5G 데이터와 Wi-Fi 데이터를 상호 변환해 노트북, 태블릿 등 다양한 기기에 연결가능한 휴대용 장비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그동안 민ㆍ관이 합심하여 착실하게 노력한 결과 대한민국이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앞서 5G 상용화가 가능한 여건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발생한 통신구 화재 사고와 관련 “5G 시대에는 통신 인프라의 안전 확보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정부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경각심을 갖고 안전한 5G 이용환경을 조성하는데도 최선을 다해 노력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