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광의 원자력발전소 한빛 4호기 원자로 격납건물에서 157cm 깊이의 초대형 공극 등 97개의 공극이 발생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국내 원전의 발견 공극 수는 233개에 달했다. 이 중 이번에 문제가 된 한빛 4호기가 97개로 가장 많은 공극이 발견됐다. 같은 시기, 같은 기술로 건설 된 한빛 3호기에서 94개의 공극이 발견됐다.

한빛 3,4호기에서 발견된 공극은 191개로, 전체 233개 원전 발견 공극 중 81%에 달했다.(※한빛 3호기 건설기간 1989.6 ~ 1995.3, 한빛 4호기 건설기간 1989.6.~ 1996.1)

이날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신 의원은“공극이 발견된 콘크리트 벽 두께가 약 167cm임을 감안할 때 10cm내외 두께의 벽에 우리 원전 안전을 맡기고 있었던 셈”이라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번 문제된 초대형 공극도 처음 발견됐을 때는 깊이가 38cm였고 확대점검 과정에서 157cm로 커진 것을 고려한다면 또 어디서, 어떤 초대형 공극이 발견될지는 미지수”라며 “한빛 3,4호기에 대한 면밀한 특별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