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스타트업 선택의 문제라기보다 내가 어떤사람이고 팀이 무엇을 하고자하는가가 중요합니다. 스타트업을 해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같은 훌륭한 파트너를 만날 수 있고 재밌고 좋은 동료도 만날 수 있습니다” – 커먼컴퓨터 김민현 대표

구글이 만든 창업가 공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가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Campus Residency)의 2018년 하반기 성과를 18일 대치동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발표했다.

올 하반기 인공지능(AI)이나 머신러닝(ML)을 활용한 입주사 6곳의 입주사들은 입주 기간 동안에만 50여억 원의 투자를 받아냈고, 회사 규모(직원 수 기준)는 약 30% 성장했다. 크라우드 펀딩(아키드로우)이나 Series A 투자(휴먼스케이프)를 받기도 했다. 프로젝트 성과에서는 머신러닝 개발 시간 30% 단축(커먼컴퓨터), 오프라인 누적 사용자 25만명 돌파(하비박스), 일 평균 3천개의 데이터 업데이트(디자이노블), 데이터 처리 속도 5배 상승(애포샤) 등도 달성했다.

디자이노블(데이터 기반 패션 비즈니스)

신기영, 송우상 공동대표 등 박사과정 연구원들이 창업한 ‘디자이노블’은 AI를 활용해 전 세계 패션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패션 디자이너나 MD 등 패션 업계 종사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한 데이터 기반 패션 스타트업이다.

최근 패션 디자인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33만개의 이미지를 학습한 AI가 브랜드 스타일에 맞춰 디자인을 추천하고 디자이너의 피드백을 받아 수정하는 반복을 거쳐 최종 디자인을 완성하도록 한다.

패션 AI 기술을 가장 잘 활용하는 패션 기업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키드로우(인테리어 디자인 솔루션)

이주성 대표가 창업한 ‘아키드로우’는 인테리어에 도움을 주는 3D 셀프 인테리어 솔루션 스타트업이다.

아키드로우가 개발한 증강현실(AR) 기반 인테리어 솔루션 디바이스 ‘아키스케치’는 스마트폰과 결합해 실제 공간과 같은 3D 공간을 실시간으로 구현할 수 있다.

아키드로우는 현재 전세계 십만 명이 넘는 인테리어 디자이너들과 지속적으로 베타 제품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오픈 베타 제품 테스트를 통해 미국, 유럽 등 전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글로벌 제품을 발전시킬 계획이다.

최근 아키드로우는 베이스인베스트먼트와 스프링캠프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해에는 크라우드 펀딩인 킥스타터 캠페인에서 목표액 대비 1027%가 넘는 모금액인 30만 8000달러을 달성했다.

애포샤(데이터 처리 가속 솔루션)

김상욱 대표가 창업한 ‘애포샤’는 기업이 운영하는 데이터 베이스 서버에서 더 많은 고객의 요청을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가속 엔진 소프트웨어 개발사다.

‘애포샤’에서 자체 개발한 ‘AppOS’ 소프트웨어는 기존 데이터베이스 프로그램에 대한 변경 없이 손쉽게 적용 가능하기 때문에 즉각적인 성능 향상을 통한 인프라 관련 비용 절감은 물론 짧게는 수주에서 길게는 수개월이 걸리는 데이터 이전, 새로운 도구 학습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단축시킬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이날 행사에서 김 대표는 실제로 AppOS 적용 시 동일한 환경에서 5배 많은 고객 요청을 처리하여 75%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커먼컴퓨터(AI/블록체인 솔루션)

김민현 대표가 창업한 ‘커먼컴퓨터’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AI에 필요한 리소스를 공유하는 네트워크 개발사다.

전 세계 개발자들이 기업과 대학 연구실 등의 유휴 컴퓨터 자원을 대여하고, 이에 대한 보상으로 암호화폐를 발행하는 P2P 클라우드 기반 AI Network 데모 버전 출시를 앞두고 있다.

김 대표는 행사에서 자체 개발한 오픈소스에서 머신러닝 개발 시간을 30% 단축하는 성과를 소개했다. 개발자들이 별도의 설치 및 리소스 없이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도록 하는 환경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비박스(개인 맞춤형 취미 큐레이션 서비스)

도현아 대표가 창업한 하비박스는 개인맞춤형 취미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온?오프라인 취미 큐레이션 커머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도 대표는 본인의 행복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시대, 취미도 개인 맞춤형으로 적용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발견했고 ‘취미 배달’ 서비스라는 착상을 하게됐다.

‘하비박스’는 현재까지 B2B 중심으로 진행한 서비스로 총 250,000여 명의 오프라인 누적체험을 달성했다. B2C 시장으로 확장도 앞두고 있다.

휴먼스케이프(희귀질환 환우 블록체인 커뮤니티)

장민후 대표가 창엄한‘휴먼스케이프’는 블록체인 기반 환자 커뮤니티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는 헬스케어 스타트업이다.

난치, 희귀 질환 환자들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제약사나 연구 기관 등이 이를 활용해 신약개발이나 임상 실험 등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환우와 의료 업계 간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는 커뮤니티 형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장 대표는 난치, 희귀 질환에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에 건강 데이터는 매우 중요하지만, 환자들이 스스로 공유하지 않는 이상 의료 데이터를 수집하기에 분명 한계점이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휴먼스케이프’는 복약 주기나 증상과 같은 환자들의 건강 데이터를 기록하고, 블록 체인을 활용해 이를 필요로 하는 제약사나 연구기관이 데이터를 투명하고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두 집단을 연결하는 프로젝트다.

올해 하반기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X에서 개발한 Klaytn의 첫 번째 의료분야 파트너가 됐다. 내년에는 블록체인 메인넷을 통한 실제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휴먼스케이프는 헬스케어 분야 투자회사로부터 후속 투자유치 등 35억원을 유치 했다.

장 대표는 “치료가 어려운 암 등 중증질환 위주로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며 “난치성 시각 질환을 가진 환우 단체와도 협력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구글 캠퍼스에 따르면 2018년 하반기까지 총 17개의 입주사를 배출한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은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매년 2회 직접 입주 스타트업을 모집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지원 프로그램이다. 참가 스타트업은 입주사 전용 사무실을 무료로 제공받는 것은 물론, 전 세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입주사 공간 및 창업 공간을 사용할 수 있는 패스포트 프로그램과 구글 직원 멘토링, 글로벌 네트워킹 기회 등 다양한 혜택을 활용할 수 있다.

한상협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한국 총괄은“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와 함께했던 입주사들은 대기업과 M&A를 맺어 규모가 커지거나, 사용자가 전 세계 수억 명으로 늘어나는 등의 가시적인 성장을 보여주었다”며 “그 과정에서 우리는 그들을 직접 만나 고민을 나누고 성장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는데, 앞으로도 이들이 글로벌로 나아가고 건강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꾸려갈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2월부터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와 함께하는 2019년 상반기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 입주 스타트업은 온라인 서류 심사와 발표 심사를 거쳐 오는 21일 최종 합격한 스타트업을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