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국가정보화 예산(정부예산안 기준)은 올해 대비 4,867억 원(9.2%)이 증가한 5조 7,838억 원으로, 국가기관이 4조 6,784억 원, 지자체가 1조 1,054억 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과 12일,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2019년 국가정보화 추진방향 설명회’를 갖고 내년 정보화 추진방향과 발주계획 및 사업규모를 발표했다.

2019년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은 국가기관(입법·행정․사법부 55개) 및 지방자치단체(17개 광역시·도, 228개 시·군·구, 이하 ‘지자체’)가 수립했다.

국가기관의 정보화사업 유형별 규모를 살펴보면 정보시스템 구축 ·운영 사업(35,973억원, 76.9%)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정보화 R&D(7,368억원, 15.7%), 정보화 지원 사업(3,443억원, 7.3%) 순이다.

특히 내년부터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 국가정보화 사업의 지능화 전환이 본격화 한다.

과기정통부 분석에 따르면,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사업 투자 규모가 전년 대비 대폭 증가(4,800억, 60.7%)한 약 1조 2천억 원에 달한다. 세부 투자규모는 클라우드(5,422억원), 빅데이터(2,827억원), 인공지능(2,102억원), 사물인터넷(1,879억원), 모바일(408억 원), 블록체인(72억 원) 순이다.

과기정통부는 국가정보화 시행계획 점검·분석 시,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파급효과가 큰 사업들을 우선 투자 사업으로 선정했다.

부처별 내년도 주요 정보화사업은 안전과 복지사업으로 차세대 사회보장 정보시스템 구축(복지부, 298억원), 긴급구조시스템 통합 실시간 모니터링 119통합정보시스템 구축(소방청, 59억원) 등이 있다.

이밖에 차세대 인터넷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과기정통부, 1,032억원, 716억 증가), 디지털 예산회계시스템 전면 재구축(기재부, 215억원), 공공 빅데이터 활용 활성화(행안부, 57억원, 19억원 증가), 금융정보분석원(FIU) 전산망 구축 운영(금융위, 133억원, 94억 증가) 등이 포함됐다.

이날 행사에서 과기정통부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초연결 지능화에 따른 국가정보화 사업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