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월 26일부터 29일까지 ‘2019 데이터 진흥주간’ 개최한다. ‘함께 더하는 데이터, 함께 키우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컨퍼런스와 전시회, 시상식 등 세부행사로 4일간 열린다.

올해 6회째를 맞는 데이터 진흥주간은 매년 3,000명 이상의 참관객과 100여개에 이르는 데이터 관련 기업들이 참여하는 데이터 축제로, 데이터 산업의 현황과 미래를 한 눈에 전망할 수 있는 행사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난 1월 발표된 ‘데이터·AI 경제 활성화 계획’에 따라 본격적으로 추진되어 온 사업과 활동들을 토대로 혁신적인 데이터 활용사례와 최신 트렌드 공유, 데이터 수요-공급자간 교류의 장 등이 펼쳐진다.

행사 첫 날인 26일에는 서울드래곤시티에서 데이터 매직 컨퍼런스와 전시, 데이터 취업토크, 2019 데이터 분석 경진대회 수상작 발표회와 시상식이 열리고, 저녁에는 쉐라톤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데이터인의 밤이 개최된다.

이날 오전에는 개막식과 더불어 카이스트 장영재 교수와 서울대 차상균 교수, 삼성 SDS 이은주 상무가 기조연설을 통해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이 만들어갈 미래 비전을 각각 제시한다. 오후에는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 등에 참여하는 공공기관·기업에서 데이터 기반의 혁신 서비스 개발 과정과 경험, 대표 사례를 소개한다.

27일에는 데이터 기반 신기술 융합과 산업별 서비스 사례를 소개하는 데이터 그랜드 컨퍼런스(서울드래곤시티)가 개최된다. 데이터, AI, 블록체인 등 미래 산업 분야 기술, 비즈니스 동향, 서비스 사례 등 데이터 관련 산업 조망 및 최신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다.

오전에는 서울대 조성준 교수와 경희대 박주석 교수, 뱅크샐러드 김태훈 대표가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창출 전략을 소개한다. 오후에는 총 3개 세션으로 나누어 데이터 기반 혁신사례, 데이터 융합 기술, 데이터 솔루션 개발 동향을 총 18명의 연사가 각각 소개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29일은 마이데이터 컨퍼런스(쉐라톤서울디큐브시티)가 열린다.

오전에는 마이데이터의 등장과 패러다임의 변화를 주제로 글로벌 마이데이터(Global MyData)의 총괄책임자 티뮤 로포넨(Teemu Ropponen)과 영국 마이덱스(Mydex)의 공동설립자 알렌 미첼(Alan Mitchell), 서울대 의과대학 김주한 교수가 강연을 하고, 오후에는 마이데이터 기술 및 관리체계, 법제도 전망, 구현사례 등을 각각 소개한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데이터는 전 산업분야에 활력을 불어넣을 혁신 성장의 핵심요소”라며 “데이터 진흥주간을 통해 데이터 활용에 대한 국민과 기업의 인식이 높아지고, 좋은 사례들이 많이 소개되어 사회 곳곳에서 데이터 기반의 혁신이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019 데이터 진흥주간 관련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dataweek.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사전등록 또는 현장등록 등의 방법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이번 행사는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NIA),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빅데이터포럼, 한국데이터산업협회 공동으로 주관한다.

* 2019 데이터 진흥주간 프로그램

일 시

행 사 내 용

장 소

11.26

(화)

(매직 컨퍼런스) 데이터 기반 다양한 서비스 개발 사례

▪(취업토크) 데이터 분야 취업 희망자와 기업간 정보 공유 토크쇼

(콘테스트) 데이터 분석 경진대회 우수작 발표 및 시상식

(전시) 빅데이터 솔루션, 플랫폼, 서비스 기업 전시부스 운영

서울

드래곤시티

(데이터인의 밤) 데이터 산업 발전 공로자 시상· 품질 대상 시상 등

쉐라톤서울

팔래스

11.27(수)

(그랜드 컨퍼런스) 신기술 융합 빅데이터 기술 서비스 공유

서울

드래곤시티

11.28(목)

(데이터 기업 네트워킹) 데이터 바우처 수요공급 기업간 교류

대한

상공회의소

11.29(금)

(마이데이터 컨퍼런스) MyData 관련 기술·정책 현황, 사례 소개 등

쉐라톤서울 디큐브시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