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킨텍스가 주관하는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World Smart City Expo : WSCE 2019)’가 9월 4일부터 6일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스마트시티, 내일을 만나다(Smart City, Connecting Tomorrow)’를 주제로 국내외 도시 전문가, 기업, 정부, 국제기구, 시민들이 함께 컨퍼런스, 전시, G2B, B2B 네트워킹 등을 통해 스마트시티에 관한 정책과 기술을 공유하고 미래 도시의 비전과 가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4일 개막식에는 국무총리, 우즈베키스탄 장관, 말레이시아 부장관, 영국 리버풀 부시장 등 세계 40개국에서 400여명의 외빈들이 참석하여 내일의 스마트시티를 미리 만나보는 기회를 가진다.

「도시는 왜 불평등한가」를 저술한 세계적 도시경제학자 리차드 플로리다(Richard Florida)가 기조연설자로 성장과 창조력의 원천으로 도시를 이야기한다.

스마트시티에 대한 정책과 기술, 서비스를 전시하는 전시장(2만㎡)에는 해외 17개국 39개 업체를 포함하여 국내외 총 250여개 업체가 참여한다.

또한 글로벌 조인트 도시 컨퍼런스,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포럼, 스마트시티 해외 수출교류 컨퍼런스, 스마트시티 테크 컨퍼런스 등 총 19개의 컨퍼런스가 개최되어 스마트시티 관련 정책・기술 동향을 공유하고 열띤 토론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우수기업 비즈니스 페어”에서는 스마트시티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우수기업 시상, 우수기업 테마관 전시, 스타트업-투자자 간 1:1상담을 위한 투자설명회(IR)도 진행한다.

이밖에 한국정부와 영국, 네덜란드, 말레이시아 정부 간 양자면담, 월드뱅크와 공동세미나 등을 개최해 국제행사로서의 위상도 높여나갈 계획이다.

한편,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서는 일상 생활 속 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민들의 생생한 아이디어를 모으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먼저, 스마트시티에 대한 생각들을 시민들과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자유롭게 주고받는 ‘토크살롱’(9월 5일 17시~)이 눈에 띈다.

도시화와 디지털 기술 전문가로 유명한 ‘앤소니 타운센드(Anthony Townsend)’가 정재승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MP(Master Planner), 장동선 박사(현대미래혁신기술센터 미래모빌리티 개발팀 그룹장)와 함께 출연하여 이번 토크쇼를 풍성하게 만들 계획이다.

‘스마트시티 메이커톤’에서는 50여명의 우수 개발팀들이 ‘도시의 경쟁력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스마트도시 서비스’라는 주제로 무박 3일간 스마트시티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고 제작하는 열띤 경연을 펼친다.

‘대학생 스마트시티 아이디어 경진대회’, ‘스마트시티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작품을 시상하고, 행사장 내 전시할 예정이다.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는 도시의 미래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고, 참가신청은 현장에서도 가능하다.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http://worldsmartcityexpo.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