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옥스포드 인사이트(Oxford Insights)가 발표한 2019년 정부 AI 준비지수(2019 Government AI Readiness Index)에서 한국이 26위를 차지했다. 정부 인공지능(AI_ 준비지수는 공공 서비스 제공에 AI를 사용할 준비가 됐는지에 대한 평가다

아시아 순위에서도 일본, 중국, 인도, UAE, 말레이시아 등 보다 뒤진 8위였다.

2030년까지 세계 경제성장에 15조 달러 기여가 예상되는 AI분야는 각 국가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을 바꿀 수 있는 역량을 갖고 있다. 영국, 미국 등 AI 선도국들은 이미 AI를 정부 운영에 도입,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며 더 나은 품질의 공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반면 아프리카와 남미, 동남아 등 남반구 국가들은 4차 산업혁명과 AI혁신에서 뒤쳐지고있다. 이는 추후 글로벌 불평등이 더 확대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영국 런던의 AI 공공부분 자문그룹 옥스포드 인사이트 ‘2019년 정부 AI 준비지수’는 국제개발연구센터(IDRC)의 지원을 받아 UN 회원국(기존 OECD 회원국 대상)대상 194개국 정부를 평가했다.

전체 점수는 관리, 인프라 및 데이터, 기술과 교육, 정부 및 공공 서비스 등 4개의 상위 클러스터로 분류된 11개의 입력 지표로 구성된다. 이 자료는 AI 전략에 대한 옥스포드 인사이트의 자체 조사에서부터 크런치베이스에 등록된 AI 창업 건수와 같은 데이터베이스, UN 전자정부 개발지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지표를 활용했다.

조사에서는 UN 회원국들을 지역별로 나누고 서유럽권 상위 국가들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을 위해 다른 지역과 분리했다. 이번 평가에서는 지역 전문가들을 초청, 각 그룹별로 논평을 참고해 양적 조사에 통찰력과 지역적 지식을 보강했다.

credit:Oxford Insights.

정부 AI 준비지수 상위 순위는 경제력, 지배구조, 혁신적 민간 부문이 강한 국가들이 차지했다. AI 대비태세 1위 싱가포르에 이어 서유럽 국가들,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그리고 아시아 4개국이 나머지 20위권 안에 포함됐다. 상위 20위 안에 라틴아메리카나 아프리카 국가는 없다.

중국은 이미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공공서비스에 AI를 도입해 활용함에도 상대적으로 낮은 20위였다. 조사방법론 상 중요하게 다루는 데이터 포인트 누락 등의 결과로 보인다.

평균적으로 가장 좋은 성과를 낸 지역은 북아메리카였다. 최악은 아프리카와 아시아태평양이다. 이 지수는 고소득 국가들이 중하위 소득 국가들보다 순위를 높게 예측, AI 준비의 불균형을 강조하고 있다. 공공서비스를 포함한 여러 분야에 걸쳐 AI의 광범위한 시행을 앞두고 AI에 대한 접근성의 불평등을 시기적절하게 상기시켜주는 것이다.

보고서는 각국 정책 입안자들에게 AI로 인한 세계적 불평등이 더 이상 고착되거나 악화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시사했다. 동시에 정부의 신중한 조치도 요구했다. 윤리 및 안전에 대한 충분한 관리 없이 시행된다면 공공 서비스 분야 AI는 최악의 경우 매우 위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보고서에서는 “정부의 AI 준비태세 평가와 채점 목적은 AI를 위한 세계적 경쟁을 일으키거나 부채질하는 것이 아니다…AI의 시대, 지수를 통해 세계 북반구와 남반구에 있는 모든 정부들에게 가능한 한 자국민들이 자동화의 이점을 이용하도록 돕고, 관련 위험으로부터 그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준비하도록 장려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옥스포드 인사이트(Oxford Insights)는 국가 정부가 AI의 운영과 공공 서비스 제공에 있어서 이를 얼마나 잘 활용하고 있는가라는 물음에 답하기 위해 2017년 세계 최초로 정부 AI 준비 지수를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