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국가정보화 사업의 추진방향은 지능정보기술 투자 비중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노후화된 정부의 정보시스템을 차세대 시스템으로 본격 교체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중앙행정기관(입·사법부 포함 55개 기관)이 수립한 2020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에 따르면(정부요구안 기준), 국가정보화 총예산 규모는 5조 1,687억원으로 올해 4조 6,340억원에 비해 11.5%(↑5,347억) 증가했다.

이 중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사업의 규모는 1조 2,891억원으로 전체 예산 대비 25% 수준으로 올해(1조 642억원, 23% 수준) 대비 약 2%p 증가했다.

또한, 내년에는 행정서비스 관련 정보시스템을 차세대 시스템으로 전환하기 위한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시행계획에 포함된 사업의 규모는 2,659억원으로, 올해 836억원에 비해 1,823억원이 증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과 12월 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정보화담당자 등 약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국가정보화 추진방향 설명회’를 개최, 이같은 내용의 국가정보화 추진방향을 공유하고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지능정보기술별 동향 및 확산전략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국가정보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공무원, 연구 분야 종사자, 민간기업 등 유공자 18명에게 장관 표창을 수여했다.

오후에는 중앙부처, 지자체 정보화담당자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전환 확산 전략 워크숍」을 개최, 디지털 전환을 위한 핵심기술인 인공지능/블록체인/빅데이터/사물인터넷/클라우드/가상·증강현실(VR·AR) 등 6개 기술별로 나누어 진행했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전 세계적인 흐름인 ‘디지털 전환’에 대응하기 위해 중앙부처와 지자체 정보화담당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제6차 국가정보화 기본계획(’18.12월)에 따라 국가정보화 예산 중 지능정보기술 투자 비중을 ’22년까지 35%로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