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경제경영硏, 5G·AI 미래 예측 ‘2020 빅 체인지’ 발간

KT가 2020년을 맞아 새로운 10년을 지배할 20개의 ICT 트렌드를 소개하고, 5G와 AI로 구현될 초연결 사회 등 미래 사회의 비전을 제시한 ‘2020 빅 체인지’를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KT경제경영연구소가 출간한 이 도서는 글로벌 ICT 산업계에 대한 분석을 통해 미래사회에 ‘빅 체인지’를 가져올 20가지 ICT 트렌드를 소개했다.

미·중 무역전쟁, 영국 브렉시트 등 세계 각국의 보호주의 확산 속 2020년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1%를 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책은 5G와 AI 등 ICT 기반 4차 산업혁명을 해법으로 제시한다.

미래에는 AI가 개인의 일상과 산업 전반으로 확대되는 ‘AI Everywhere’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예측했다. KT경제경영연구소는 AI가 창출할 2030년 한국의 경제적 가치를 약 540조 원으로 추산, 현재의 미·중 기술 패권 다툼 또한 AI 알고리즘 및 칩 개발을 둘러싼 경쟁으로 확산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향후 AI는 인간의 개입 없이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자율 AI(Autonomous AI)’로 진화할 전망이다.

5G는 2020년 28GHz 대역 서비스 상용화로 최대속도 20Gbps가 구현될 것으로 전망했다. 향후 5G는 더욱 향상된 초저지연성으로 공장 내 로봇 제어 기능을 강화하는 등 스마트 팩토리를 비롯한 다양한 산업 분야 혁신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다.

KT경제경영연구소는 ‘빅 체인지’를 가져올 20개의 트렌드를 선정했다. 비즈니스 성장성을 분석한 ‘비즈테크’, 미래 혁신 기술을 예측한 ‘퓨처테크’, 그리고 산업 환경 측면에서 살펴 본 ‘테크이슈’ 등 3개 영역으로 구분해 2020년 이후 다가올 미래상을 다각도로 조망했다.

비즈테크에는 2020년 이후 본격적으로 시장이 열릴 기술들을 포함했다. 특히 5G 탑재와 평균 400달러의 중저가 기기 출시, 게임∙체험 등 킬러 콘텐츠 확대로 대중화 바람을 타게 될 ‘VR’, 전동 킥보드부터 하늘을 나는 플라잉카까지 세상 모든 탈 것을 서비스화하는 ‘스마트 모빌리티’가 눈길을 끈다.

퓨처테크는 슈퍼컴퓨터로 1만 년이 걸리는 문제를 단 몇 분만에 풀어내는 ‘양자 컴퓨터’, 700~2,000km 상공에 위성을 배치해 초연결 시대의 대체 통신망으로 기능할 ‘저궤도 위성통신’ 등 근 미래에 실현 가능한 첨단 기술들을 수록했다.

테크이슈에서는 ‘미∙중 분쟁’, ‘디즈니 이펙트’ 등 급변하는 ICT 산업 환경을 둘러싼 정책 및 규제 이슈들을 다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