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문제를 제기해온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정부의 다주택 고위공직자 전수조사, 투기 의심자의 국토 및 부동산 관련 업무 배제를 촉구했다.

경실련은 8일 성명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다주택 고위공직자 투기 보유분 매각 권고를 즉각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경실련의 고위공직자 부동산재산 보유실태 분석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3년 서울 아파트값이 평균 한 채당 6억에서 9억으로 3억, 52% 폭등, 고위공직자 상당수가 다주택자로 집값 폭등에 의한 시세차익을 얻고 있음이 드러났다.

성명에 따르면 앞서 지난해 12월 16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수도권 내 2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청와대 비서관급 1급 이상 고위공직자들로 하여금 1주택 외 주택처분을 권고했다. 이틀 뒤인 12월 18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21대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를 준비하는 후보자들에 대해 ‘거주 목적 외 주택의 처분 서약’을 지도부에 제안했다.

하지만 고위공직자들의 다주택 보유실태는 크게 달라진 것이 없었다. 청와대의 1주택 외 주택처분 권고 이후에도 청와대 참모들, 국회의원, 서울시의원 30% 정도는 다주택자로 드러났다.

경실련은 성명을 통해 관련 고위공직자의 부동산재산 증식, 부동산 투기 문제 해소를 위해 주거용 주택 1채 이외 다주택 보유분을 즉각 처분할 것을 정세균 국무총리에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