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청소년 16명을 포함한 수십명의 여성 피해자가 발생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운영자와 회원 신상공개와 처벌을 욕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300만을 넘어섰다.

청와대는 미성년자 등 여성 대상 성범죄 사건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강력한 조사 의지를 23일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찰은 N번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며 “필요하면 경찰청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되었으면 한다”고 청와대는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으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의,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문대통령은 “경찰은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고, 특히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말했다.

정부에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해온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을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