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오는 10월 25일(금),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중구 소공동)에서 ‘2019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Global Policy Trends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2019)’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프랑스 하원의원,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차관, 스웨덴 ‘기술혁신과 윤리위원회’ 위원장, 세계은행그룹 동북아 담당 국장 등 고위급 인사들의 기조강연을 비롯하여 15개국, 3개 국제기구에서 총 21명의 발표자들이 연단에 선다.

4차위는 지난해 ‘2018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에서 독일, 덴마크 등 주요 국가의 4차 산업혁명 정책을 소개한데 이어, 이번 행사에는 스위스, 호주, 이스라엘, 스웨덴, 핀란드 등 주요 선진국은 물론 태국, 인도네시아, 콜롬비아 등 개도국의 4차 산업혁명 동향에 대해서도 알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번 행사는 오전 10시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오후 6시까지 기조강연 및 3개 분과토론이 이어진다.

브루노 보넬(Bruno Bonnell) 프랑스 하원의원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라울 블랑코(Raúl Blanco)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차관이 ‘4차 산업혁명과 국제공조’를 주제로 연단에 선다.

존 사이몬슨(John Simonsson) 스웨덴 기술혁신과 윤리위원회 위원장은 ‘스웨덴 기술혁신과 윤리위원회 운영과 정책사례’, 마틴 레이저(Martin Raiser) 세계은행 한국·중국·몽골 담당 국장이 ‘세계은행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차례로 기조강연을 이어간다.

브루노 보넬 회장은 프랑스 최초 대중 인터넷 공급사인 ‘인포니(Infonie)’, 프랑스 주요 게임 배급사 ‘인포그램즈(Infograms)’를 설립하고 세계3대 게임회사 ‘아타리(Atari)’ 대표를 역임한 프랑스 대표 과학기술 기업인으로, 2016년 10월 한불 수교 130 주년 기념 초청 강연자로 방한한 이후 한국과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오후 1시부터 시작되는 분과토론은 각각 과학기술·산업경제·사회제도 혁신 분과로 진행되며, 각국 발표자 16명이 자국의 4차 산업혁명 정책과 사례에 대해 발표한다.

1분과는 『4차 산업혁명 정책과 과학기술 혁신』을 주제로 중국, 미국, 호주, 이스라엘, 스페인의 정책과 사례를 발표한다. 왕 거(Wang Ge) 중국 과학기술발전연구원 종합발전연구소장, 니콜라스 몬텔라(Nicholas Montella) 미국상공회의소 동북아담당관, 루시 카메론(Lucy Cameron) 호주 연방과학산업기구 선임연구위원, 야니브 골드버그(Yaniv Goldberg) 주한 이스라엘대사관 참사관, 에두아르도 벨트란(Eduardo Beltran) 스페인 유레카클러스터담당 국장이 발표자로 참여한다.

2분과는 『4차 산업혁명 정책과 산업경제 혁신』을 주제로 스위스, 영국, 슬로바키아, 태국, 콜롬비아, 인도네시아의 정책과 사례를 발표한다. 로버트 루돌프(Robert Rudolph) 스위스 기계전기전자협회 디지털화혁신팀장, 그레이스 캐리(Grace Carey)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담당관, 밀란 라이치악(Milan Lajciak) 슬로바키아 외교부 경제정책국장, 초라칫 보라왕소 비라쿨(Cholachit Vorawangso Virakul) 태국 동부경제회랑사업추진단 사무국장, 호르헤 카스타뇨 구티에레스(Jorge Castano Gutierrez) 콜롬비아 금융감독원장, 응아깐 티무르 안따라(Ngakan Timur Antara) 인도네시아 산업기술연구개발청장이 차례로 발표한다.

3분과는 『4차 산업혁명 정책과 사회제도 혁신』을 주제로 핀란드, UNESCAP, 네덜란드, 스웨덴, ASEAN의 정책과 사례를 발표한다. 테포 또르끼(Teppo Turkki) 주한핀란드대사관 과학기술혁신 참사관, 간볼드 바산자브(Ganbold Baasanjav) UNESCAP 동북아사무소장, 피터 윌하우젠(Peter Wijlhuizen) 주한네덜란드대사관 과학관, 엔더스 헥터(Anders Hektor) 주한스웨덴대사관 참사관, 알렉산더 찬드라(Alexander Chandra) ASEAN사무국 통상산업에너지담당관이 차례로 자국 제도 혁신 사례를 소개한다.

4차위 관계자는 “강단에 서는 연사들 뿐 아니라 각국 정책 관계자들이 행사장에서 만나 4차 산업혁명 정책에 대한 정보를 나눌 예정”이라며 “이번 컨퍼런스는 국내 학계, 기업 및 정부 인사들이 해외 전문가들과 만나 4차 산업혁명 대응책을 공유할 수 있는 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