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일과 노동의 미래’ 세미나가 열렸다.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주관 ‘일과 노동의 미래 – 자동화를 넘어 연대와 성숙으로’ 세미나에서는 디지털 전환, 초연결, 4차 산업혁명 시대 노동의 변화와 현대 사회의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세미나는 연결과 자동화 시대의 일의 미래(제1세션), 일의 미래에 대처하기 위한 연대와 성숙(제2세션), 산업혁명위원회 장병규 위원장과 대화(제3세션) 등 으로 구성됐다.

세미나에서는 ‘일의 미래’ 포럼이 지난해 5월부터 약 1년간 디지털 시대가 초래한 일의 변화와 대응 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탐구한 결과를 포함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일의 미래’ 포럼은 평소 일의 변화에 관심을 가져 온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됐다. 이준웅 교수(서울대 언론정보학과), 이호영 박사(정보통신정책연구원), 허재준 박사(한국노동연구원) 등이 그들이다.

 ‘일과 미래’ 포럼이 도출한 일과 노동의 미래에 대한 진단은 직장보다는 직무를 중심으로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보았다.

일의 변화란 숙련의 변화, 즉 일의 개념과 일하는 방식의 변화다. 불확실성과 변화에 대처하는 능력, 학습과 성찰을 준비하는 능력, 그리고 역량에 대해 고민하는 역량과 함께 장인성(자기 갱신성)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사회 구성원이 함께 이런 역량을 갖출 수 있는 모범사례들로 어썸스쿨, 모두의연구소, 헤이조이스, 루트임팩트 등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춰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제공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과 커뮤니티 등을 언급했다.

포럼에서는 자동화 시대에 맞춰 변화하는 일과 노동의 미래에 대응하기 위한 제언으로 현장 혁신을 반영한 교육체계 개혁이 필수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혁신을 위한 개인 및 집단의 자발적인 실험과 노력에 주목했다. 이런 시도가 가능한 환경을 마련하는 일이 정책적으로 중요하다는 제안이다.

이밖에 전통적인 대응 방식만으로는 불안을 해소할 수 없다고 제언, 직무의 연결성과 경험의 확장성 측면에서 대안을 제시했다.

이준웅 교수는 “이 보고서는 예측이 아닌 현실에 집중하고, 함께 하는 실천적 행위, 변화의 현장에서 자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모색과 준비작업에 초점을 두었다”며 “시민들의 삶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자동화로 인한 ‘일의 미래’에 대한 논의를 촉발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일과 노동의 미래’ 세미나에서 나온 아이디어와 쟁점을 기반으로 보완한 최종 보고서는 내달 중으로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홈페이지와 구글코리아 공식 블로그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세미나는 구글코리아가 후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