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월 18일, 지역 ICT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 사업을 수행할 4개의 협력체를 확정했다.

지역 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 사업은 한국형 뉴딜 중 인공지능‧소프트웨어(AI‧SW) 핵심인재 10만명 양성을 위한 과제 중 하나로, 지역 산업계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확산하여 혁신 성장을 이끌어낼 실무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것이다.

2020년부터 4년 간(최장 6년) 4개 권역*별로 50억원씩 지원하며, 수도권을 포함하여 2025년까지 인공지능‧소프트웨어(AI‧SW) 핵심실무인재 3만 7천명을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 권역구분 : 부산,울산,경남/ 강원,경북,대구/ 광주,전북,전남,제주/ 대전,충남,충북,세종

각 권역에서는 지역 ICT이노베이션스퀘어 거점(Hub) 1개소와 이와 연계하여 운영되는 복수의 인공지능 복합교육(이하 ‘AI복합교육’) 공간을 구축하게 된다.

지역 이노베이션스퀘어 거점에는 ICT콤플렉스와 AI복합교육 공간이 함께 구축되며, AI복합교육 공간은 권역 내에 떨어져 있는 여러 지역의 인공지능 교육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다수의 지역에 분산하여 구축한다.

ICT콤플렉스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및 교육생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제품 개발과 테스트를 위한 고성능 장비, 서버 및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 기기 등을 제공하고, 프로젝트, 커뮤니티 공간 지원, 각종 네트워크 행사, 기술 세미나 등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한다.

AI복합교육 공간은 기초에서 고급까지 수준별 인공지능(AI)·블록체인 등 신기술 교육을 제공하고, 지역 기업이 참여한 프로젝트형 교육과정 등을 통해 실무형 인공지능‧소프트웨어(AI‧SW) 융합인재를 양성한다.

이 사업의 수행기관 선정을 위해 지난 7월 13일부터 8월 6일까지 사업 공모를 진행. 총 13개의 지자체가 4개의 협력체(컨소시엄)를 구성하여 응모해, 권역별 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 대상지역이 확정됐다.

먼저, 부산, 울산, 경남 권역에서는 부산광역시(주관), 울산광역시, 경상남도가 협력체(컨소시엄)를 구성해 부산 센텀벤처타운에 이노베이션스퀘어를 구축하고 울산, 창원 등 두 곳에 AI복합교육공간을 구축·운영한다.

조선 해양, 자동차, 화학 등 지역의 특색을 고려한 인공지능(AI) 교육과정을 개발하여 운영하고,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견학, 창업 상담(멘토링), 인공지능·블록체인 경진대회, 인공지능 취업박람회 등 다양한 세미나와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