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인공지능․로봇을 활용한 신 의료기기 기술개발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인공지능바이오로봇의료융합기술개발사업 킥오프 워크숍을 24일 서울 엘타워에서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바이오경제 혁신전략 2025’등 정부의 바이오-메디컬 육성정책에 맞춰 인공지능․바이오‧로봇 기술을 의료기기에 접목하여 신개념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범부처 협력 연구개발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기초원천연구를 지원하고 산업부는 상용화연구, 복지부와 식약처는 임상과 인허가를 담당한다.

이 사업에는 ‘3D 프린팅 활용 맞춤형 인공지능 의수’, ‘가상현실 기반 뇌신경재활 의료기기’ 등을 주제로 총 9개 연구팀에 대해 5년간 총 420억원이 지원된다.

세계 의료기기 시장은 매년 5%의 빠른 성장을 보이고, 산업 발전에 따라 의료기술의 혜택과 일자리 창출 등 파급력이 높은 분야다.

그동안 기술개발, 인허가 등 부처간 단계별 연계가 미흡하고 혁신적 제품의 상용화 등 성과 창출이 제한적이라는 지적이 있어왔다.

인공지능 의수 개발 연구팀(연구책임자 김남권) 은 3D 프린팅과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이용하여맞춤형 의수를 개발한다.

3D 프린팅을 이용해 절단부위에 적합한 맞춤형 의수를 제작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환자의 생체신호를 분석하여 다양한 의수 동작을 구현 하는 것이 연구의 주요 목표이다.

또한, 기존의 소켓형 의수는 피부가 소켓과 접촉, 지지대 역할을 하기 때문에 피부괴사 문제가 있었는데, 본 연구팀은 의수를 환자의 뼈에 직접 삽입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예정이다.

‘뇌신경재활 의료기기 개발 연구팀(연구책임자 김원석)’은 가상현실과 실시간 뇌활성도 모니터링 기술을 이용한 재활 의료기기를 개발한다.

뇌졸중에 따른 운동장해의 회복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재활훈련이 필수적이나, 기존 재활훈련은 치료사의 도움이 필요하여 충분한 치료시간의 확보가 어렵고 단순동작 위주의 훈련으로 환자의 참여도가 낮았다.

이에 가상‧증강현실(VR‧AR)을 활용한 콘텐츠를 통해 환자의 참여도 향상과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 재활 의료기기를 구현 하고, 동시에 뇌활성도 모니터링을 진행함으로써 재활효과의 극대화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척추 수술용 증강현실 치료시스템, 현장진단 가능 인공지능 내시경 등 실제 의료현장에 필요한 기술개발도 함께 진행된다.

정부는 혁신기술 기반의 신 의료기기가 시장으로 바로 진입되어 국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R&D 지원뿐만 아니라 인허가 지원 등 도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