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이 인간을 넘어서는‘특이점(singularity)’의 시대를 주장한 미래학자 레이이먼드 커즈와일(Raymond Kurzweil)은 최근 인간의 뇌를 인공지능(AI)과 연결하는 인터페이스 기술이 나올 것이라고 예견했다. 그가 내다본 시점은 딱 10년 후인 2030년이다.

기계가 인간의 지능을 뛰어넘는 시대이든, 인간의 뇌가 인공지능과 만나 더욱 뛰어난 지능을 갖추게 되는 방식이든 우리가 맞이하게 될 기술의 미래는 쏟아지는 찬사와 기대만큼이나 커다란 우려를 동반한 채 찾아오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신윤식 ㈜스마트논어 회장이자 前 하나로텔레콤 회장은 인공지능 로봇이 어진 인성(人性)을 익혀 인간에게 유익한 기계로 남도록 유도하는 것이 인간과 감성 로봇(Electronic-Person)이 공존하는 범(汎) 인류시대의 핵심이라고 강조한다.

신 회장은 스스로‘원대하다’라고 표현하는 이 꿈에 다가가기 위해 논어에 담긴 사상과 정신을 인공지능 시대에 맞게 해석한 『Smart논어』 3부작 시리즈를 기획해 최근 중권(中卷)을 출간했다. 작년 9월 上卷(상권)을 선보인 지 1년 만이다.

논어 상론의 학이(學而)부터 향당(鄕黨)까지의 내용을 담은 이번 中卷은 논어 원문을 중국의 고전한자와 현대 간체자로 병기해 수록하고 우리말 번역과 영문 번역을 차례로 실어 중국어를 공부하는 사람 및 영어에 익숙한 젊은 층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매 장의 원문 내용은 물론 관련한 역사적 배경이나 공자가 제자들과 대화를 나누게 된 상황에 대한 설명 등을 자세하게 해설해 공자의 인애(仁愛) 사상을 현시대의 눈높이로 풀어냈다.

신윤식 ㈜스마트논어 회장은 “오늘날의 우리 젊은이들이 배우고 익혀서 체화하고, 사회 지도층도 공자님의 말씀을 배우고 가슴에 새겨 우리나라를 도덕이 지배하는 사회로 만드는 데 힘써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스마트 논어를 집필했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이어 “대한민국의 어진 국민성과 탁월한 창조성에 인(仁)·의(義)·예(禮)·지(智)·신(信)을 더하면 그 어떤 나라도 AI 강국으로 도약하는 우리나라의 성공 신화를 당해낼 수 없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현재 인공지능과 『논어』를 융합해 인간과 로봇이 함께 어진 인성을 함양하는 방법을 강구하고 인공지능 강국을 지향하는 각 분야 은퇴지식인 10여 명이 신윤식 회장과 뜻을 함께하고 있다. 이들은 3부작으로 기획된 『Smart논어』를 시작으로 향후 불경, 성경 및 기타 동서양 고전을 통한 인성 빅데이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신윤식 ㈜스마트논어 회장은 1983년부터 4년간 체신부 차관을 지냈으며, 각각 데이콤 사장과 하나로텔레콤 회장을 역임했다. 2019년에 벤처기업 (주)스마트논어를 설립해 현재 한·중·일·베트남 4개국에 논어를 통한 AI 윤리교육 보급 사업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