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광주특구 미개발지인 첨단3지구 내에 인공지능(AI) 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AI 집적단지) 중심의 연구산업복합단지(연구·산업·주거·상업 등 포함)를 조성하는 개발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본 개발계획은 주민공청회, 행정예고, 관계부처 협의,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 등을 거쳐 제33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의(서면)를 완료했으며, 다음주 내 관보에 고시될 예정이다.

첨단3지구(사업시행자 : 광주광역시도시공사)는 광주광역시 북구 오룡동‧대촌동‧월출동, 광산구 비아동, 장성군 남면‧진원면 일원 3,616,853㎡에 이르는 미개발지로, 이미 개발이 완료된 첨단1, 2지구의 뒤를 이어 광주, 전남지역의 주요 연구․산업거점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개발계획의 주요 내용은 전체의 약 32.9%(1,191천㎡)가 AI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를 포함한 연구․산업용지로, 17.4%(628천㎡)가 주거 및 상업용지로 공급되며, 공원녹지 등 기반시설 부지가 49.7%(1,798천㎡)인 친환경 복합단지로 계획하였다.

문재인정부 지역공약(광주)인 AI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46,200㎡, 재정사업 3,939억)는 광주과학기술원과 인접한 지역에 배치하여 우선 추진하고, 주변지역에 정보통신, 과학기술서비스업 등 관련기업을 유치하여 산-학-연 클러스터가 되도록 육성할 계획이다.

산업용지 중 제조업 용지는 광주광역시 11대 대표산업 등을 고려하여 ‘연구, 광기반융복합, 스마트케어가전, 차세대전지, 나노산업, 의료산업’ 등을 유치업종으로 계획하였으며, 전체 산업용지 면적의 12.6%를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전용단지로 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종사자 및 인접지역 실수요자 등의 주거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약 7,800호 규모의 주거용지를 계획하였는데, 이 중 약30%를 임대주택으로 공급하여 개발의 공공성을 확보할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계획이 AI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 등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지역공약)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광주·전남 지역내 증가하는 산업용지 수요와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미래지향적 연구산업복합단지를 조성함으로써 국가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