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도 인공지능 R&D 그랜드 챌린지’ 대회가 12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019∼2022년 인공지능 R&D 그랜드 챌린지 최종 목표는 「인공지능과 로보틱스를 활용해 복합 재난상황에서 골든 타임내에 신속하게 인명을 구조하라」다.

이날 챌린지에는 121팀(617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경쟁을 통해 제시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초기 1~2단계(‘19~’20년)에서는 세부기술별로 상황인지, 문자인지, 음향인지, 드론 제어 등 4개의 트랙으로 나누어 분야별로 가장 우수한 참여자를 선정한다. 3~4단계(‘21~’22)는 각 트랙을 종합한 통합 시나리오를 미션으로 제시해 복합상황인지, 로보틱스간 전이학습, 협업지능 등 고난이도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존 챌린지가 ‘합성사진 판별’ 등 단년도 문제해결 중심이었던 반면 올해부터는 중장기적으로 SW와 HW를 융합,  최종 목표를 달성하는 것으로 확대 개편했다.

또 기존 챌린지의 경우 AI 알고리즘(SW) 중심, 단일지능 중심으로 연구 경쟁이 이루어졌으나, 그랜드 챌린지는 AI 알고리즘(SW)과 로보틱스 제어(HW)를 융합하고, 복합지능까지 포함한다.

그랜드 챌린지는 해외연구자도 참가 가능하다. 향후 세 번의 대회(‘20~’22년)에서도 새로운 도전자가 계속 참여해 매해 다양한 우수 인재들이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이전 단계 탈락자의 재도전도 가능하다.

올해 그랜드 챌린지에는 고등학생부터 대학생·기업·연구소 연구원 등 최연소 18세부터 최고령 68세까지 총 121개팀 617명이 참가햇다.

< AI R&D 그랜드 챌린지 추진방식 >

트랙 구성

1단계 대회
(’19.7)

2단계 대회
(’20)

3단계 대회
(’21)

4단계 대회
(’22)

인지
지능

부문

트랙① : 시각지능 I(상황인지)

3개팀 선발

2개팀 선발

통합 시나리오
(레벨1)를 통한

총 3개팀 선발

통합 시나리오
(레벨2)를 통한

최종 우수자 1개팀 선발

트랙② : 시각지능 II(문자인지)

3개팀 선발

2개팀 선발

트랙③ : 청각지능(음향인지)

3개팀 선발

2개팀 선발

제어
지능

부문

트랙④ : 제어지능(로보틱스 제어)

3개팀 선발

1개팀 선발

유지

▲ 신규참가가능

▲ 신규참가가능

▲ 신규참가가능

금년 1단계 대회에서 선정된 우수팀(트랙별 1~3위, 총 12개팀)은 상금과 함께 후속 R&D를 계속할 수 있는 연구비(총 60억원 규모)를 지원받게 된다.

< 각 트랙별 우수자(팀) 특전 >

순위

표창

상금

후속 R&D 지원

1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3백만원

6억원

트랙당
총 15억원

(총 60억원)

2위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원장상

2백만원

5억원

3위

전자부품연구원 원장상

1백만원

4억원

과기정통부 민원기 제2차관은 “미국, 중국 등 여러 국가간 치열한 각축장이 되고 있는 AI 분야에서 우리가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젊고 열정적인 벤처기업·대학생 등의 역동적인 AI R&D 활동과 기업가 정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재 준비중인 ‘AI 국가전략’ 수립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오프라인에서 개최된 본 행사 이외에도 온라인을 통해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경진대회를 7월 22일부터 8월 1일까지 개최한다.

* 온라인 경진대회 접수마감 : 2019.7.19.(금), http://www.aistarthon2019.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