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이 레이더 송·수신기에 쓰이는 핵심 부품을 국산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융합연구단사업의 일환으로 설립된 ETRI DMC융합연구단(주관기관 ETRI)은 24일,‘특정 주파수 대역에서 활용 가능한 레이더 반도체 송·수신기용 질화갈륨(GaN) 스위치 집적회로’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혈액세포의 근간인 조혈줄기세포의 생성 원리가 밝혀졌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노도영) 유전체 항상성 연구단(단장 명경재) 이윤성 연구위원이 이끄는 분자유전학팀은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샌디에이고 캠퍼스(UCSD)와 공동연구로 히스톤 샤페론 단백질(Histone Chaperone)의 한 종류인 ‘섭티16에이치(Supt16h)’가 조혈줄기세포 발생을 관장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심층 증거 회귀(deep evidential regression)"라는 새로운 접근 방식은 심층학습(deep learning) 프로세스를 가속화하고 더 안전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MIT와 하버드 대학 연구팀은 인공 신경망(AI Neural Network)이 데이터를 처리하는 빠른 방법을 개발하고 예측뿐만 아니라 사용...
지난해 구글(Google )의 초전도체 양자 기계의 '양자 이점(quantum advantage)' 달성 주장 이후 전기장에 갇힌 이온(trapped-ion)을 사용하는 대안이 상용 양자 컴퓨터 접근법으로 주목을 받는다. 올해 초, 기술 및 제조 회사 하니웰(Honeywell)은 10년 이상 조용히...
국내 연구진이 자폐스펙트럼장애(ASD)를 조기에 알아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 연구를 수행 중이다. 본 기술을 통해 세계적 증가 추세에 있는 자폐스펙트럼장애를 이른 시기에 선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영유아·아동의 발달장애 조기선별을...
과학자들이 빛으로 작동하는 이미징, 기계 학습(ML) 및 메모리를 결합한 인공 지능(AI)칩을 개발했다. 프로토 타입은 인간의 뇌가 시각 정보를 처리하는 방식을 모방했다. 나노 스케일의 발전은 인공 지능(AI)을 구동하는 데 필요한 핵심 소프트웨어와 이미지 캡처 하드웨어를...
뇌는 우리가 감각 기관을 통해 수집한 정보를 암호화한다. 그러나 환경을 인식하고 건설적으로 상호 작용하려면 이러한 감각 신호를 이전 경험과 현재 목표의 맥락에서 해석해야 한다. 사이언스(Science) 저널 최신호 논문에서 막스 플랑크 뇌 연구 연구소(Max Planck...
Researchers led by City College of New York physicist Pouyan Ghaemi report the development of a quantum algorithm with the potential to study a class of many-electron quantums system using quantum computers. Their paper, entitled "Creating and...
과학자들은 인간 뇌의 신경 세포 네트워크를 은하의 우주 웹(web)과 비교했고 놀라운 유사점을 발견했다. '프론티어즈 인 피직스(Frontiers in Physics)'에 발표 된 논문에서 프랑코 바자(Franco Vazza) 볼로냐 대학(University of Bologna) 천체 물리학자와 알베르토 페레티(Alberto Feletti) 베로나...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기업 주식회사 뷰노는 세계적인 암 연구 학술지인 임상 암 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 이하 CCR)에 자사의 위암병리 인공지능 솔루션 뷰노메드 패스GC AI™(VUNO Med®-PathGC AI™)에 대한 연구를 게재했다고 밝혔다. 뷰노의 병리 연구팀과 GC녹십자의료재단이 공동으로 진행한...
중증 반응성 별세포 생성 과산화수소에 의한 산화스트레스 치매의 원인과 신경세포 사멸의 분자수준 기전이 밝혀졌다. 기초과학연구원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이창준 단장과 전희정 선임연구원 연구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신경과학연구단 뇌과학연구소 류훈 단장 연구팀과 함께...
최소한의 입력 만으로 높은 수준의 텍스트와 이미지를 자체적으로 생성하는 기계 학습(ML) 시스템이 의식의 징후를 보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오픈AI(OpenAI) 'GPT-3'은 전 세계 전문가들의 찬사를 받은 언어 인공 지능(AI) 모델이다. 모델은 최소한의 인간 입력으로 빠른...
KAIST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프로세싱-인-메모리(Processing-In-Memory, 이하 PIM)'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 추천시스템 학습 알고리즘 가속에 최적화된 지능형 반도체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KAIST는 전기및전자공학부 유민수 교수 연구팀이 PIM 기술 기반의 메모리-중심 인공지능 가속기 반도체 시스템을...
美 최장 70km 단방향 양자 네트워크 구축 전 세계의 여러 프로젝트가 양자 컴퓨터가 정보를 공유하고 교환할 수 있는 네트워크 ‘양자 인터넷’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멀리 떨어진 두 양자 컴퓨터의...
실용 양자 컴퓨터의 주요 기술적 과제는 계산 중에 누적되는 오류를 처리하기 위해 많은 물리적 큐비트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양자 오류 수정은 리소스 집약적이며 계산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과학자들은 양자 회로의 상당한 압축을 통해 하드웨어...
자율 로봇의 많은 제어 메커니즘은 인간을 포함한 동물의 기능을 모사했다. 로봇 공학은 종종 미리 정의된 모듈과 제어 방법론을 사용해 로봇 동작을 설계, 작업별로 유연성이 제한된다. 과학자들은 동물 뇌의 신경 활동과 같은 복잡한 시간적 패턴을...
국내 연구진이 공기 중의 특정 바이러스를 현장에서 바로 검출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분자인식연구센터 이준석 박사팀이 GIST, 건국대 연구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공기 중의 바이러스를 현장에서 포집하고 동시에 검출할 수 있는 진단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인공 지능(Artificial Intelligence)과 양자 정보 과학(quantum information science, QIS)은 조 바이든(Joe Biden) 행정부의 주요 우선 순위로 지출 및 규제 접근 방식은 트럼프 대통령과 다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QIS은 양자 기반 암호화, 통신 및...
국내 연구진이 통신망에 트래픽이 몰려도 지연시간이 무한정 늘어나지 않게 만들어주는 네트워크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 6일, 세계 최초로 데이터 전송 용량 성능 40기가급(40Gbps) 시간확정형 네트워킹(DetNet) 핵심기술을 개발, 해당 기술이 적용된 시스템 시제품을 KOREN(초연결 지능형...
국내 연구진이 수학적 모델을 이용해 세포질 혼잡을 유발하는 비만과 치매, 노화가 어떻게 불안정한 수면을 유발하는지를 밝히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KAIST(총장 신성철)는 수리과학과 김재경 교수 연구팀이 수학적 모델을 이용해 세포 내 분자 이동을 방해하는 세포질 혼잡(Cytoplasmic...

FOLLOW US

20,831FansLike
372FollowersFollow
14,700SubscribersSubscribe

RECENT POSTS

노화 세포 젊게 만드는 역 노화 기술 개발

KAIST 연구팀, 시스템생물학 연구로 초기 원천기술 개발 국내 연구진이 노화된 세포를 젊은 세포로 되돌리는 역 노화 원천기술을 개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