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채기 시 생성되는 크기 5μm 미만 비말 입자는 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와 함께 상시 공기 중에 존재할 수 있다. 입자 크기는 공기 중 바이러스 전파에서 가장 중요한 코로나19(COVID-19) 감염 요인이다. 의학학술저널 ‘렌싯(Lancet)’에 실린 리뷰...
국내 연구진이 착용자가 원하는대로 전기로 근육과 관절을 제어해 걷기, 계단 오르기 등 모든 신체활동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근육에서 발생하는 근활성 신호에 전기자극을 주어 착용자가 원하는 대로 관절을 움직이게 하는 보행보조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원하는...
노화는 불가피하지만 과학자들은 노화 과정을 늦추는 데 한 걸음 더 다가섰다. UCSD(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과학자들은 세포 조작이 쉬운 효모를 활용해 노화를 연구, 다른 세포도 같은 원인으로 노화 속도가 동일한 지 이해하려했다.
소재, 제작 및 착용법에 따라 시판 마스크 앞서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감염 방지를 위한 수제 마스크의 소재와 제작법에 따른 비말 차단 효과가 분석됐다. 플로리다 애틀랜틱 대학교(Florida Atlantic University) 과학자들의 AIP 발표...
생명과학 분야 기관 약 1/3(31%)이 올해 양자 컴퓨팅(Quantum Computing) 평가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피스토이아 얼라이언스(Pistoia Alliance), QED-C(Quantum Economic Development Consortium) 및 큐팜(QuPharm)이 공동으로 실시한 새로운 설문 조사 결과로 39%는 내년에 양자 컴퓨팅 평가를 계획하고...
KAIST(총장 신성철)는 전기및전자공학부 이현주 교수와 이정용 교수, 의과학대학원 이정호 교수 공동연구팀이 폴리머 전기방사 기술을 미세 전자 기계 시스템(MEMS, Micro Electro Mechanical Systems) 공정에 접목해 실시간으로 뇌피질 전도 측정이 가능한 투명하고 유연한 미세전극 어레이(배열)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내 연구진이 인공지능(AI) 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한 감염병 재난 대응 동향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간해 감염병 대응 전략 수립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감염병 재난에 대응하기 위한 의료 인공지능의 기술 표준 동향』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환자 진단에서 인공지능(AI) 모델의 음성판단 정확도가 99%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과 캠브리지 대학, 미국 하버드 대학 연구원들은 최근 COVID-19 환자 선별에서 인공 지능 활용을 자세히 설명하는 의료분야 프리프린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증 환자의 '사이토카인 폭풍' 과잉 염증반응에서 인터페론의 역할이 밝혀졌다. 중증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새 패러다임 제시 가능성이 기대된다. KAIST는 의과학대학원 신의철 교수와 생명과학과 정인경 교수 연구팀이 서울아산병원 김성한 교수·연세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관련 뇌 손상은 경미한 증상이있는 사람들에게서도 발견됐다. 영국 UCL(University College London) 연구원들은 예비 임상 데이터를 토대로 COVID-19가 염증, 정신질환, 섬망, 뇌졸중, 출혈, 신경 손상, 심각한 뇌 손상 등 신경계 합병증 및...
국내 연구팀이 풀려있는 단백질이 접히는 과정을 분자 수준에서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 단백질 구조기반의 신약 개발을 위한 토대를 마련한 획기적인 연구성과로 평가를 받고 있다. KAIST는 화학과 이효철 교수 연구팀이 단백질 접힘 경로에서의 단백질 구조 변화를...
국내연구진이 인공지능 딥러닝(Deep Learning)기법을 이용해 점돌연변이 교정을 위한 유전자가위의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아냈다. 한국연구재단은 김형범 교수(연세대 약리학교실) 연구팀이 염기교정 유전자가위의 염기교정 효율과 교정결과를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우리의 몸은 동맥의 혈압을 측정하고, 혈압이 너무 낮으면 높이고 반대로 혈압이 높으면 낮추며 조절하고 있다. 혈압 조절이 잘되지 않으면 대개 고혈압으로 이어진다. 혈압을 감지하는 센서 역할을 하는 세포를 혈압수용체라 부르는데, 그동안 혈압수용체 세포 내부의 단백질 작용은 잘...
삼성전자는 2020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정테마 연구지원 과제 12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올해에는 △혁신적인(Disruptive) 반도체 구조 및 구현 기술 △난치병 치료를 위한 세포치료제 △양자컴퓨팅 실용화를 위한 원천 기술 등 6개 분야에서 총 12개 연구과제가 선정됐고, 123.5억 원의...
뇌졸중 후유증을 유발하는‘기능해리’의 발생 메커니즘이 밝혀졌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이창준 단장 연구팀은 광주과학기술원(GIST) 김형일 교수 연구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공동연구로 ‘별세포’의 이상변화가 뇌졸중 후 발생하는 기능해리의 핵심 요소임을 규명했다. 뇌졸중은 뇌혈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이 어른뿐만 아니라 아동의 신경계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의학협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Neurology, JAMA Neurology)에 1일(현지시각)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Covid-19 소아 다중시스템 염증성 증후군(pediatric...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월 2일 개최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제9차 회의를 통해 10개 부처ㆍ청*이 함께 마련한 ‘생명연구자원 빅데이터 구축 전략*’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바이오기술의 급속한 발전으로 생명의 실체와 그 기능에 관한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인공지능기술(AI) 등을...
암 억제 단백질 ATAD5의 유전체 안정성 유지 원리 규명 세포가 DNA 내부의 이상 구조를 제어하는 방법이 밝혀졌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유전체 항상성 연구단 이규영 연구위원팀은 암 억제 단백질 'ATAD5'가 DNA 내 이상 구조...
빛을 화학에너지로 바꾸는 포피린-풀러렌 4분자체 발견 식물의 광합성을 모방한 ‘인공광합성’ 기술은 온난화의 원인이 되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태양에너지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POSTECH(포항공대) 연구팀이 광합성을 모방해 빛을 양분으로...
손톱보다 작은 벌레에서 노화를 늦출 수 있는 힌트를 얻어냈다. 한국연구재단은 이승재 교수(한국과학기술원)와 김경태 교수(포항공과대학교) 연구팀이 예쁜꼬마선충에서 세포의 에너지 센서(AMPK 효소)를 활성화함으로써 수명연장을 돕는 새로운 장수유도 단백질 VRK-1의 기전을 규명해냈다고 밝혔다. 우리...

FOLLOW US

20,446FansLike
391FollowersFollow
14,700SubscribersSubscribe

RECENT POSTS

왜소행성 세레스 ‘오션 월드’ 가능성

왜소행성 세레스(Ceres)는 오랫동안 불모의 우주 암석으로 여겨왔다. 최근 탐사결과 세레스 표면 아래에 소금물이 있는 해양 세계가 존재할 가능성이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