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이 국방 소재 및 부품을 국산화하고 관련 원천 기술 확보에 나선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9일, 원내에서 15개 관련 기관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DMC융합연구단 출범을 알리는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DMC융합연구단은 정부출연연구원과 민간이 보유한 우수 기술을 활용해 국방 무기체계용 핵심 반도체 부품 국산화 및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융합연구사업으로 지원하여 수행되는 융합연구단이다. 

DMC융합연구단의 중점 연구 분야는 ▲감시정찰 레이더용 질화갈륨(GaN) 집적회로(MMIC) 개발을 위한 무선주파수(RF) 집적회로 국산화 및 플랫폼 구축 ▲전자식 기폭장치 개발을 위한 고전압스위치/광센서 국산화 플랫폼 구축 ▲개발된 부품을 시스템에 장착하기 위한 핵심 방산부품 모듈 통합 패키지 기술 개발 등이다.

연구 주관기관인 ETRI는 나노종합기술원 및 한국나노기술원과 함께 팹(Fab) 인프라를 구축하고 한국기계연구원, 부경대학교, 충남대학교와 기술 협력을 통해 국방용 소재·부품 개발에 매진할 예정이다. 

DMC융합연구단은 연구 결과를 성공적으로 사업화할 수 있도록 아이브이웍스, 웨이비스, 오디텍, 엑스엠더블유, 엘트로닉스, 제니텔정보통신, 유텔, 제엠제코, 트루윈 등 업체와 함께 기술 협력도 추진한다.

연구단의 최종 목표는 국방 핵심부품 반도체 플랫폼 구축을 통해 파운드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방 무기체계에 적용 가능한 소재부품 자립화 방안을 구축하는 일이다.

연구원은 지난해 S-대역 200와트(W)급 질화갈륨 전력소자 칩을 개발하는데 성공한 바 있다. 국내 기반 설비를 기반으로 세계 최고 반도체 회사와 대등한 성능을 나타내어 고출력 전력소자 국산화 길을 열었다.

DMC융합연구단 임종원 단장은 “단순히 국방 과제를 수주하는 경쟁에만 몰두했던 기존 관습을 넘어 노하우를 지닌 기관들과 함께 국방 핵심 반도체 원천 기술을 확보하고 자립화 기틀을 마련하는데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ETRI 김명준 원장도 “정부출연연구원과 민간이 힘을 합쳐 자주 국방을 이룰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마련되었다. 각 기관들이 장점을 살려 시너지 효과를 내고 국방 기술을 선도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국방 무기체계용 핵심반도체 부품 자립화 플랫폼 개발”과제로 오는 2022년 말까지 연구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국방 부품 과학기술 전반에 확산, 국방부품 국산화 및 군수 부품 기술 자립화 기반 구축, 관련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