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1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SDN/NFV 포럼과 국제표준화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자암호통신 전송시스템은 네트워크 개방화 및 자동화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을 사용, 양자암호통신기술과 광전송 네트워크 기술을 결합, 해커로부터 고객의 데이터 전달을 완벽하게 보호하는 네트워크 보안 기술이다.

ETRI는 국내 양자암호통신 연구 기관들이 상용 시스템 표준을 선도할 수 있도록 이번 회의를 개최하고 그 출발점으로 양자암호통신 전송시스템에 관한 특별 세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보유한 스위스 IDQ사의 양자암호통신 핵심모듈과 응용시스템 기술이 소개되었으며, 국내 통신 3사(SKT, KT, LGU+)들에 의해 주도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양자암호통신 보안 및 구조에 관한 국제표준화 동향 소개와 향후 ITU-T SG15의 표준화 추진 방향이 논의됐다.

현재 ETRI와 통신 3사들은 양자암호통신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양자암호통신 전송시스템의 국내 고유표준화를 추진 중에 있으며, 향후 국제 표준화와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SDN/NFV 포럼 표준화 워킹그룹 의장인 ETRI 윤빈영 박사는“세계적인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내 통신사업자, ㈜우리넷 등을 포함한 장비 업체, 정부출연연구원이 양자암호통신 표준화 선도를 위해 한데 뭉치는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었다는데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참고로 SDN/NFV 표준화 워킹그룹은 T-SDN 국내고유표준을 제정하여 국내 통신사업자들에 의해 세계 최초로 표준 기반 T-SDN 기술 상용화를 이끈 선도적인 표준화 그룹이다.

이번 회의 공동의장인 캠 람(Kam Lam)도“한국의 발전된 양자암호통신기술과 통신사업자들의 상용화 의지를 절실히 느꼈다. 양자암호 전송시스템의 상용 표준화를 위한 국제표준화단체인 ITU-T SG15의 역할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향후 국내표준화 활동을 꾸준히 진행한 뒤 고유 표준을 완성하고 이번 회의를 통해 얻은 결과를 피드백 받아 국제표준화 회의에서 공식 제안할 예정이다.

한편 ETR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에서 지원하는“트랜스포트 SDN 오케스트레이션 표준 기술 개발 사업”을 수행 중이며, 본 사업을 통해 통신 인프라에 대한 가상화 및 자동화를 위한 표준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