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X선 개발 세계 최초 상용화, 방사선 노출 70% 줄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창립 44주년 기념식에서 디지털 엑스(X)선 소스 기술 개발을 주도하며 관련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을 이끈 ICT창의연구소 송윤호 책임연구원이 올해의 ETRI 연구자상을 수상한다고 3일 밝혔다.

송 책임은 나노소재를 활용한 비파괴 산업검사용 디지털 X선 기술을 개발,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방사선 노출을 최대 70%까지 줄일 수 있다.

특히 송 박사는 JCR 상위 논문 2편을 게재하고 기술과 관련해 25건의 국내·외 특허 출원, 8개 업체에 기술이전을 이룬 성과를 인정받았다.

우수한 연구성과를 통해 국민의 안전과 편의에 이바지한 연구원에게 수여되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상은 ▲인공지능연구소 박전규 책임연구원 ▲통신미디어연구소 안도섭 책임연구원 ▲지능화융합연구소 허 철 책임연구원이 수상한다.

ETRI는 직할부서별 우수연구자상도 선정했다. ▲인공지능연구소 임준호 책임, 최성록, 강태욱 선임연구원 ▲통신미디어연구소 장성준, 이재영, 조승현 책임, 노고산 선임연구원 ▲지능화융합연구소 이형규, 이승민 책임, 심주용 선임연구원

▲ICT창의연구소 박강호, 엄용성 책임연구원 ▲KSB융합연구단 이호성 선임기술원 ▲대경권연구센터 안수용 선임연구원 ▲중소기업사업화본부 윤정환 책임기술원 등이다.

올해는 통신미디어연구소에서 많은 우수연구실적 수상자를 배출했다. 일반논문 분야에 성민규 선임연구원, ETRI저널논문 부문에 이주열 책임연구원, 특허 부문 김재흥 책임연구원이 그 주인공이다.

표준화 부문 우수연구실적상은 지능화융합연구소 현 욱 책임연구원이 수상했다.

인공지능연구소 복합지능연구실은 기술이전 부문 우수연구실적 단체상의 영예를 얻었다.

ETRI R&D 사업관리 및 행정지원 부문에서 탁월한 공을 세운 직원에게 수상하는 우수 스태프상에는 기획본부 이승환 책임연구원과 행정본부 최원용 책임행정원에게 수여한다.

또한, 근속기간 3년 이하 직원들을 대상으로 선발하는 신입 직원상에는 ▲인공지능연구소 장진혁 연구원 ▲지능화융합연구소 이아현 선임연구원 ▲ICT창의연구소 김정훈 선임연구원 ▲서울SW-SoC융합R&BD센터 이문영 선임연구원 ▲홍보부 정이찬 행정원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외에도 ▲수젠텍 손미진 대표 ▲신테카바이오 정종선 대표 등이 연구원의 연구개발성과 홍보 및 우수 상용화 사례를 인정받아 공로상을 수상한다.

ETRI 김명준 원장은“제4차산업혁명이라는 파도가 높아지는 가운데 국가지능화 종합연구기관의 역할을 맡고 있는 연구원의 어깨가 무겁다.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국민들이 어려워하고 있는 가운데 사회적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연구도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이번 창립기념식 행사를 코로나19 감염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대표 수상자만 참석케 하고 원내 인터넷 생중계로 대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