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퀄컴(Qualcomm Technologies, Inc.)과 밀리미터파 기반의 5G NR 스몰셀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5G 스몰셀은 기지국과 동일한 기능을 제공하지만 반경 1Km 내에서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저비용, 저출력, 소형 이동통신 기지국이다.

본 기술은 빌딩, 밀집지역 등에서 사용자의 전송용량을 크게 키울 수 있는 기술이다. 5G 서비스 상용화에 발맞춰, 매크로 기지국의 전파 특성이 좋지 않은 지역에 5G 스몰셀을 저렴한 비용으로 설치하면, 전체 5G 용량을 키울 수 있고, 5G 서비스 영역을 크게 확장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ETRI-퀄컴간 공동연구는 퀄컴의 5G 스몰셀 모뎀(물리계층) 기술과 ETRI의 5G 통신 SW기술을 결합, 상용화를 위한 국내 5G 장비 관련 기술력 제고에 기여할 전망이다.

ETRI 김일규 미래이동통신연구본부장은“밀리미터파 기반 5G 스몰셀 기지국 소프트웨어는 5G 이동통신 기술의 집약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하준홍 혁신네트워크팀장은“퀄컴과의 공동연구를 통한 5G 스몰셀 SW국산화는 국가기술 경쟁력 향상 및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으로 지난 2018년 7월부터 SK텔레콤, 콘텔라, 유캐스트 등과 5G 무선접속(NR)기반 지능형 오픈 스몰셀 기술 개발과제를 수행해왔다.

앞선 연구는 2019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 2018년 LTE-A 기반 스몰셀 SW개발에 성공해 중소기업에 기술이전했다. 기술을 이전 받은 업체는 배낭형 기지국 제품으로 만들어 해외 시장 진출도 모색 중이며, 5G 스몰셀 SW 개발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