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ICT 표준 기반 4차 산업혁명을 위해 ‘ICT 표준화 전략맵’을 수립, 발간한다고 27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10월 4일 개최하는 ‘글로벌 ICT표준 콘퍼런스(GISC) 2018’에서 산학연 전문가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ICT표준화 전략맵’을 발표한다. 행사 개최에 맞춰 TTA홈페이지(www.tta.or.kr/자료마당/tta간행물/ICT표준화전략맵)를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산하 정보통신기술협회(TTA)는 ITU, JTC1, 3GPP 등 국제표준화기구의 표준화 이슈를 분석하고, 집중 대응이 필요한 5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20개 중점기술, 255개의 중점 표준화 항목을 발굴·제시했다.

특히, 255개 중점 표준화 항목별로 각 표준화기구의 표준화 현황 및 대응방안을 제시함으로써 선진국과 글로벌 기업들의 각축장이 되고 있는 국제표준화기구에서 국제표준 선점을 위한 지침서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TTA는 지난 2월부터 국내 산학연 표준 전문가 390명을 초빙, 124회에 이르는 집중회의를 개최하고, 255개 항목에 대한 표준화 대응전략을 수립했다.

국제표준화 단계에 따라 5개 영역 △차세대공략, △선도경쟁공략, △추격/협력공략, △지속/확산공략, △전략적수용 전략목표를 설정하고, 국제표준 조기선점이 가능한 179개(70.2%) 항목을 포함하여 255개 항목에 대한 국제표준화기구별 현황 및 대응전략을 마련했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ICT 표준화 전략맵이 우리나라가 국제표준을 선점하기 위한 나침반이 될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ICT 표준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수 있도록 ICT 표준화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