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World Bank)이 공동으로 프라이빗 블록체인(private blockchain)과 일종의 준가상화폐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파이낸셜 타임스(FT) 12일보도에 따르면 학습코인(Learning Coin)은 IMF와 세계은행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가상화폐로 가치는 없지만 디지털 에셋의 기초가되는 기술을 보다 잘 이해하기 위해 시작됐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블로그, 연구, 비디오 및 프리젠테이션이 저장되는 허브 역할을할 전망이다. 테스트 과정에서 세계은행 및 IMF 직원은 특정 교육 목표 달성을 통해 코인을 획득하게 된다. 기관들은 보상을 위해 획득한 코인을 사용할 수있게함으로써 실제 생활에서 코인을 활용하는 방법을 익히게 된다.

테스트를 거쳐 세계은행과 IMF는 블록체인 및 스마트컨트렉트 등으로 돈세탁을 방지하고 전반적인 투명성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IMF 총재는 4 월 초 블록체인 (blockchain)의 혁신가들이 기존 금융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기반 기술과 잠재력이 규제 기관 및 중앙 은행에 의해 받아 들여지고 있으며, 규제 기관과 중앙 은행은 긍정적 효과를 인정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이와는 달리 세계은행 관계자는 회의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은행(Global Land and Geospatial Unit) 토지관리 전문가 엔셸 아안드(Aanchal Anand)는 블록체인에 대한 지나친 과장이 비현실적인 기대를 불러온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