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오디도서관은 스스로 책 위치를 찾는 ‘로봇 사서’를 도입 예정이다. 이 로봇은 이용자들이 반납한 책을 싣고 책장까지 나르는 자율주행을 기능을 갖췄다. 다만 여기에는 무선랜 등 별도 장치가 필요하다.

POSTECH(포항공대) 창의IT융합공학과 대학원생들이 지난 해 창업한 Polaris3D가 간단한 로봇 자율주행 솔루션을 개발, 8일(현지시간)부터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제품 전시회 CES 2019에 출품한다.

로봇에 설치하면 공장이나 실내에서 자율주행 할 수 있도록 한 Polaris3D 기술을 이용하면 별도 시설을 설치할 필요가 없다. 그동안 자율주행기능에는 초광대역통신(UWB), 혹은 무선랜(Wifi) 등 실내에 별도 장치를 설치해야만 했다.

이 프로그램은 로봇이 스스로 주행하며 지도를 작성하고, 이 지도를 기반으로 위치를 추정해 목표지점까지 주행하도록 한다. 연산량을 많이 사용하는 기존의 SLAM(Simultaneous Localization and Mapping) 기술 대신 측위(localization) 기술을 이용해 손바닥 보다 작은 공간에서도 움직일 수 있는 소형로봇이나 드론에도 활용할 수 있다.

Polaris3D는 이미 한국전자전(KES)를 비롯한 다양한 전자제품 전시회 출품은 물론, 지방자치단체의 투자를 받았다. 올해 실내자율주행 솔루션이 필요한 로봇업체는 물론, 자율주행기술을 연구하는 연구실에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여러 로봇업체들과 협력, 물류 분야 자율주행 로봇을 선보일 계획을 가지고 있다.

Polaris3D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http://polaris3d.co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