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이화여자대학교와 함께 직무 전문성을 보유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2ㆍ3학년 학부생을 대상으로 실무형 인턴십 프로그램인 ‘T-WorX’ 운영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SK텔레콤의 문연회 기업문화센터장과 이화여대 조일현 인재개발 원장, 프로그램 참여 이화여대 학생들이 참석했다.

지난 7월 도입한 ‘T-WorX’ 프로그램은 대학 추천 우수 학생들에게 직무 경험을 제공하는 SK텔레콤의 신개념 인턴십 프로그램이다. 약 250명의 학생들이 현재 SK텔레콤에서 근무중이다.

학생들은2개월, 3개월, 5개월 중 근무기간을 선택, 원하는 부서에서 프로젝트 참여 등 활동 결과를 학점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동시에, SK텔레콤은 밀레니얼 세대 학생들에게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감각을 기업문화에 확산시킬 수 있다.

학교가 기업에 인재를 추천, 상호 피드백을 주는 등 실무 중심 프로그램이란 점에서 SK텔레콤‘T-worX’ 프로그램은‘실리콘밸리’산학 협력모델을 벤치마킹 했다.

이화여자대학교 조일현 인재개발원장은 “스펙보다 직무역량을 중시하는 채용 기조가 확산됨에 따라 취업준비생들에게 실무 경험 중심의 포트폴리오 개발이 중요해졌다”며 “SK텔레콤이 좋은 취지로 학생들에게 기업 문을 열어주어 감사히 생각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문연회 기업문화센터장은 “SK텔레콤만의 새로운 인턴십 프로그램을 이화여대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우수한 여성 인재를 키우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