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등 ICT 융합 인슈어테크(InsurTech) 손해보험사 설립이 본격화한다.

주행거리 ∙ 운전습관 등 고객 데이터 분석해 운전한 만큼만 보험료 내는 상품도 개발이 가능해 질 전망이다.

인슈어테크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빅데이터 · AI 등 ICT를 활용해 기존 보험사업을 혁신하는 것을 말한다. 중국의 평안보험은 알리바바, 텐센트와 합작해 인터넷 보험사인 중안보험을 설립했다. 일본의 소프트뱅크는 중안보험 조인트벤처에 1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미국의 신생 보험사 ‘레모네이드’는 인공지능(AI) 챗봇을 도입해 보험가입 및 보험금 수령 과정을 어플리케이션만으로 가능하도록 했다.

30일 SK텔레콤, 한화손해보험, 현대자동차 3사는 신규 손해보험사 설립을 위한 금융위원회 예비인허가를 획득했다.

신규 보험사는 설립에 참여한 각 사가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해 ▲운전자보험 ▲반송보험 ▲여행보험 ▲펫(Pet)보험 등 다양한 생활 밀착형 상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신규 보험사는 고객의 주행거리 · 운전습관 등을 분석해 실제로 차량을 운행한 만큼만 보험료를 납부하는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고객 편의성도 향상된다. 상품 가입 절차를 간소화해 고객은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모바일로 상품 가입을 할 수 있다. 신규 보험사는 AI 상담사 기반의 24시간 고객센터도 운영해, 실시간으로 고객의 목소리를 듣고 문제점을 해결할 계획이다.

벤처 · 스타트업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개방형 보험 플랫폼도 구축할 예정이다. 스타트업 투자사인 알토스벤처스는 설립 전 단계에서 선투자를 결정했다.

SK텔레콤 장유성 AI/모빌리티 사업단장은 “ICT를 기반으로 한 신규 상품들은 보험산업에 신선하고 혁신적인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며 “높은 보험료와 중장기 가입기간을 부담스러워 했던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합리적인 선택지를 제공함으로써 보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편의를 증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