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2일 SK브로드밴드, ADT캡스, 11번가 등 SK ICT 패밀리사가 모두 참여한 신년회에서 AI 기반으로 비즈니스 및 문화 혁신 의지를 밝혔다. 

박정호 사장은 “ICT 분야는 상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며,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미래의 큰 변화에 대한 과실을 거둘 수 없다”고 진단했다. 또, “대내외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은 물론, 변화에 따른 사회적 부작용에 대한 해결책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선 박 사장은 “AI · DT(Digital Transformation) · 5G 등에서 현재를 뛰어넘고 확장하는 ‘상상력’을 기반으로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AI와 DT가 혁신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모든 업무에 AI를 도입하는 등 비즈니스는 물론 업무 방식 및 문화까지 획기적으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또, 박 사장은 “나아가 이를 기반으로 ‘고령화사회’와 같은 사회적 난제에 대해서도 사회와 함께 고민하고, ICT 혁신을 통해 해법을 선제적으로 제시하는 기업이 되어야 한다”며 “고령화에 따라 노동시간, 경제활동인구 등에 변화가 일어나는 가운데 이에 대비한 사회 시스템이 필요하며, 기업 역시 내적∙외적으로 솔루션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T는 이러한 변화에 맞춰 회사 조직을 최적화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MNO’와 ‘New Biz(성장사업)’를 각각 맞춤형 지원하는 이원화 체계인 ‘듀얼(Dual) OS’를 도입했다. 5G를 중심으로 산업∙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기존 통신 사업에 더해, ‘New Biz.’를 차세대 성장엔진으로 삼아 성과를 극대화하겠다는 것이다. 

박 사장은 “이동통신, 미디어, 보안, 커머스뿐 아니라, AI, 모빌리티(Mobility), 광고/데이터 등 사업도 성장시키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