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26일 오전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2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혁신성장에 필요한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한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2019~2023)’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업계 인력부족이 5만여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19~‘23)’은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역동적 인재양성 시스템 구축’과 ‘4차 산업혁명 핵심분야 선도인재 1만명 양성(’19~‘23)’을 목표로 했다.

혁신적 인재양성 기관 설립, 시장수요에 맞는 수준별 맞춤형 인재양성, 민관 협력체계 확대 및 해외 네트워크 강화를 추진 전략으로 설정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세부과제로 (가칭)이노베이션 아카데미,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 인공지능(AI) 대학원 지원,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3無(無교수, 無교재, 無학비)로 잘 알려진 프랑스의 ‘에꼴 42(Ecole 42)’를 벤치마킹했다. 기존 주입식 교육이 아닌, 실습(프로젝트) 중심의 자기주도 학습을 강조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교육과 차별화되는 혁신적인 시도라고 할 수 있다.
먼저 최고 수준의 SW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비학위 2년 과정의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설립‧운영해 매년 500여명의 SW인재를 양성한다.

또 국내 석박사급 인재를 해외에 파견, 해외 전문가와의 공동 프로젝트 등을 통해 첨단 산업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23년까지 4차 산업혁명 주요 분야에서 글로벌 감각을 갖춘 고급인재 2,25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일반대학원 내 인공지능 학과 신설을 통해 860명의 인재를, 산업맞춤형 부트캠프 교육을 통해 인공지능(AI) 등 8대 혁신성장 부문에서 즉시 투입 가능한 실무인재 70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번 계획은 4차 산업혁명 선도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인재가 지속적으로 양성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였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계획의 차질 없는 추진을 통해 산업 수요와 연계되는 인재가 양성되고, 신기술 기반의 창업이 활성화될 수 있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지난 8월 13일 혁신성장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된 ‘혁신성장 전략투자 방향’에 대한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과기정통부는 기획재정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와 함께 계획 수립을 위해 지난 9월부터 ‘핵심인재 양성 TF’를 구성하여 운영하는 등 다양한 외부 의견을 수렴해 왔다.